현재위치 : > E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 이글스, '호타준족' 외야수 제러드 호잉 영입

중장거리형 우투좌타 외야수…총액 70만달러에 계약
2018시즌 외국인 영입 마무리, 스프링캠프 모두 합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2-19 14:24 수정 2017-12-19 15:43 | 신문게재 2017-12-20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AP20171001114401003_P2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화 이글스가 2018시즌을 함께 할 외국인 선수 영입을 끝마쳤다.

한화는 19일 외국인 타자로 미국 출신의 제라드 호잉(29)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계약 규모는 계약금 30만달러, 연봉 40만달러 등 총 70만달러다.

제라드 호잉은 중견수는 물론 코너 외야 수비까지 가능한 외야 자원으로 빠른 발과 탁월한 타구판단으로 넓은 수비범위를 자랑한다. 타격에서는 2루타 생산 능력을 갖춘 우투좌타의 중장거리 타자로, 빠른 주력과 우수한 베이스러닝 능력까지 갖추고 있다. 2010년 텍사스 레인저스에 10라운드 지명을 받은 제라드 호잉은 2016년 5월23일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통산 74경기에 출전해 118타수 26안타 타율 2할2푼 1홈런을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852경기 3218타수 836안타 타율 2할6푼 111홈런 128도루를 기록했다.

한화는 2016·2017 두 시즌 동안 활약했던 외국인 타자 윌린 로사리오와의 재계약이 불투명해 지면서 일찌감치 외야수 외국인 타자를 물색했다. 로사리오는 한화에서 중심타선으로 활약하며 2년 연속 '3할-30홈런-100타점' 이상을 기록했다. 특히 2016년 33홈런, 올해 37홈런(한화 올시즌 팀홈런 150개)을 때려내는 등 거포 역할을 해줬다. 하지만, 올 시즌을 끝마친 후 일본 프로리그 한신과 계약을 하며 한화와 이별했다.

한화는 새로운 외국인 타자 영입에 심혈을 기울였고, 제라드 호잉을 선택했다. 한화는 외야진이 상대적으로 취약하다. 이용규을 제외하면 공수주가 가능한 확실한 주전 외야수가 없는 상황이다. 양성우, 강상원, 이동훈 등 젊은 자원들이 있지만, 확실한 성적을 보여주지 못했다. 일발장타 능력을 갖춘 최진행과 이성열도 포진해 있지만, 수비와 주루에 아쉬움을 보였다. 외야수를 보는 제라드 호잉은 수비 범위가 넓을뿐만 아니라 송구력도 갖춰 주자의 진루를 억제할 수 있는 능력이 된다.

한화는 제라드 호잉이 올 시즌 KIA 우승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외국인 타자 로저 버나디나 만큼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 버나디나는 올시즌 타율 3할2푼 27홈런 11타점 118득점 32도루를 기록했다. 버나디나는 메이저리그에서 7시즌(2008~2014년)을 뛰었던 경험이 풍부한 자원이다. 메이저리그 기록은 타율 2할3푼6리로 조금 아쉽지만, 마이너에서는 좋았다. 2015년 타율 2할7푼6리 15홈런 62타점 20도루를 기록했다. 제라드 호잉이 메이저 경력은 뒤떨어지지만, 성적 자체는 비슷하다. KBO리그를 고려하면 아쉬운 타격이 좋아질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발도 빨라 단독 도루 능력을 갖추고 있다.

한화는 제라드 호잉의 영입으로 투수 키버스 샘슨, 제이슨 휠러와 함께 2018시즌을 함께할 외국인 영입을 모두 마쳤다.

한화 관계자는 "세 선수는 모두 내년 스프링캠프에 합류해 시즌 준비에 나설 계획"이라며 "제라드 호잉을 비롯한 젊은 외국인 선수들이 내년도 선수단 전체에 활력을 더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여름 풍경 그리는 학생들 여름 풍경 그리는 학생들

  • 68년 만에 현충원에 안장되는 전사자 68년 만에 현충원에 안장되는 전사자

  • 전쟁음식 재연 시식회 전쟁음식 재연 시식회

  • 민주당 대전시당, 지방선거 당선자대회 및 워크숍 개최 민주당 대전시당, 지방선거 당선자대회 및 워크숍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