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영화]튤립 피버- 튤립 광풍에 치정멜로가 맥을 못추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2-30 09:00 수정 2017-12-30 09: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71208164000005_02_i
연합뉴스 제공
솔직히 이 영화를 본 이유는 영화 카피 때문이었다. '치정멜로'. 구미가 확 당겨 휴일 조조영화를 볼 심산으로 아침 댓바람에 양치질만 하고 극장으로 달려갔다. 사실 요즘 영화 너무 묵직해서 보고 나면 가슴이 뻐근해질 지경이다. 사회성 짙은 영화와 사내들이 폼 잡는 누아르 영화가 판 친다. 말랑말랑하고 들척지근한 영화에 목말라 있던 참이었다. 엄혹한 군사정부 시절, 전두환은 작정하고 우매한 백성 만들기에 골몰했다. 하여, '3S 정책'에 돌입한 것. 섹스, 스크린, 스포츠. 대학 시절 뒷골목 극장에서 동시상영 영화를 무지하게 봤다. 뽕, 산딸기, 애마부인 1·2·3, 어우동, 무릎과 무릎사이…. 서정주를 키운 건 팔할이 바람이라지만 나를 키운 청춘의 팔할은 극장에서 본 끈적한 야한 영화였다.

그 시절이 그리운 건 단순히 지나간 추억만일까. 아, 친구와 강의 땡땡이 치고 본 '와일드 오키드'의 미키 루크의 끈적한 눈빛과 속삭이는 듯한 목소리가 어찌나 가슴 설레게 했는지 지금 생각해도 오금이 저린다. 아쉽다. 잘 만든 에로영화 한 편 왜 안 나오는 거지? 알고 보면 인생 참 별 거 아니다. 페르시아 고양이 털처럼 가벼운 게 인생살이다. 인생 뭐 있나.

치정멜로를 내세운 영화 '튤립 피버'는 잘 나가다가 삼천포로 빠진 맥빠진 영화였지만 주제는 나름 가볍지 않다. 17세기 네덜란드 튤립 광풍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남녀의 덧없는 사랑을 버무렸다. 지금 한국 사회가 가상화폐(비트코인) 열풍에 몸살을 앓는 것처럼 그 당시 네덜란드는 튤립 투기에 빠져 튤립 종자가 하루아침에 천정부지로 올랐던 사회였다.

소피아는 동생들을 먹여 살리려 튤립 장사로 거부가 된 중년의 남자와 결혼한다. 노인이 되어가는 남편과 한송이 꽃처럼 이제 막 피어오르는 소피아. 남편은 자식을 바라지만 아이가 생기지 않아 소피아는 초조하기만 하다. 그 둘 사이에 화가 얀이 비집고 들어온다. 돈을 보고 결혼한 탓에 삶이 지루한 소피아는 잘생긴 젊은 화가 얀과의 불같은 열정에 빠진다. 튤립 광풍에 휩쓸린 사람들처럼 이 청춘남녀는 사랑의 열병에 허우적거린다. 얀이 소피아를 그리는 장면은 흡사 '타이타닉'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케이트 윈슬릿이 떠올라 웃음이 쿡 나온다. 얀 역의 데인 드한이 어찌나 디카프리오를 닮았는지 영화에 몰입을 방해한다.

세상에 영원한 건 없는 법. 튤립도 하루아침에 똥값이 되어 강에 뛰어드는 사람이 속출하 듯 남녀 간의 사랑도 한 순간이다. 열정은 사라지고 음모와 오해를 돌고 돌아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원위치로 돌아와 다같이 잘 살게 될 거라는 암시가 영 시시하다. 청교도정신이 근간을 이루는 할리우드 영화가 권선징악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안타까움을 다시 한번 관객에게 선사한다. 대단한 치정극을 기대하고 봤다가 눈만 버렸다고 툴툴거릴 영화. 소피아로 나오는 배우의 몸매가 아름다운 건 인정! 우난순 기자 rain4181@



포토뉴스

  •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포토]식탁에 올린 '크리스마스'

  •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대전 유성구, 산타발대식 개최… "소원을 말해봐" 프로젝트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