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민효린, 눈물고백 "가정형편 어려워 아버지 일돕는다" 언급 눈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04 10: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민효린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면서 그가 과거 한 프로그램에서 언급한 내용이 재조명 되고 있다.

민효린은 과거 SBS '밤이면 밤마다'에서 넉넉지 못한 가정 형편 때문에 지금까지도 아버지와 함께 가계 살림을 꾸려가고 있는 사실을 밝혔다.
민효린은 데뷔 초 어려 보이는 외모 때문에 번번이 배역 오디션에 떨어졌고, 이미지를 바꾸기 위해 노출 화보 촬영을 감행한 뒤에는 공교롭게도 노출을 요구하는 일거리만 들어왔다라고 언급했다.

wndeh als

이어 "나는 사실 부유한 편이 아니어서 아직도 아버지 일을 돕고 있다. 특히 힘들게 살고 있는 고모가 아버지에게 늘 큰 도움을 줬는데 내가 돈을 많이 벌면 고모에게도 꼭 새 집을 마련해주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온라인이슈팀 ent3331112@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진지한 정시모집 실기시험장 진지한 정시모집 실기시험장

  • `회색뿐인 풍경` '회색뿐인 풍경'

  • 강동원-김성균 `미소가 닮았네` 강동원-김성균 '미소가 닮았네'

  • 산천어야 반가워 산천어야 반가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