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사회이슈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vs 기재부, '양산화' 정책 차질 불가피..."정신나갔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1 16:4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000
(사진=법무부 로고, 기획재정부 로고)
정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와 기재부 소식에 누리꾼들 사이에서 분분한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과천정부청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를 통해 가상화폐 거래소의 폐지와 기존 거래소를 통한 거래를 모두 폐지하는 내용의 특별법을 정부 차원의 입법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소식으로 인해 가상화폐는 관련주는 폭락하며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었다.

그런데 해당 발언에 기획재정부가 발칵 뒤집혔다. 제대로 된 사전 통보나 합의도 없이 발표됐기 때문.

이에 가상화폐에 세금을 물리는 방안을 검토 중인 기재부는 정책 집행에는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부 누리꾼들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에 대해 sonc****"기재부 화이팅", paul****"정부가 규제해도 오른다", qufl****"거래소 정비해서 세금 받아먹을 생각을 해야지 폐쇄?"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aibe****"기재부 정신 나갔네 국민들 폐인 만들려고", bowk****"법무부는 사설도박장 당장 강제폐쇄조치",save****"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찬성지지합니다"라며 옹호하기도 했다.

이와 별개로 법무부와 기재부의 엇갈린 의견에 대해서는 pump****"법무부는 폐쇄 기재부는 걍 법무부의 의견일뿐"라는 반응도 등장하고 있다.

한편 앞서 지난달 기재부는 ‘2018년 경제정책방향’ 발표를 통해 올해 상반기 중으로 가상화폐 과세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힌바 있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폐기자료 속 문서를 찾아라` '폐기자료 속 문서를 찾아라'

  • 승용차와 이륜차의 교통사고, 이륜차 운전자 부상 승용차와 이륜차의 교통사고, 이륜차 운전자 부상

  • 4대강 자료파기 현장조사에서 문서 옮기는 관계자 4대강 자료파기 현장조사에서 문서 옮기는 관계자

  • 미교 "`갓미교` 되고 싶어요" 미교 "'갓미교' 되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