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영화/비디오

[주말엔 이 영화] '1987' 네티즌 평점은?…'가슴 벅찬 영화' VS '영화와 선동 사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2 15:2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주말엔이영화1
주말엔이영화2
주말이 돌아오면서 인기 영화에 관심이 모이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12월 27일 개봉한 영화 '1987'이 눈길을 끌고 있다.

영화 ‘1987’은 12일 오후 3시 20분 기준 28.5%의 예매율과 475만 5879명의 관객 누적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CGV에서 조사한 성별 예매 분포를 살펴보면 여성(59.5%)이 남성(40.5%)보다 19%p 더 많이 예매했다. 또 연령대 예매분포에선 20대가 39.9%로 가장 많이 예매했고 뒤를 이어 30대(33.6%), 40대(24.9%), 10대(1.6%) 순이었다.

이 영화는 1987년 1월 한 대학생의 죽음이 6월의 광장으로 이어지기 까지 모두가 주인공이었던 그 해, 1987년을 그려낸 드라마다.

'1987'은 실재했던 이들의 드라마가 가진 생생함에 덧붙여 그들이 겪었을 법한 사건과 감정의 파고를 손에 잡힐 듯 따라가며 그들 중 한 명이라도 다른 선택을 했다면 6월 광장의 시간은 불가능했을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

이 영화는 '화이:괴물을 삼킨 아이', '지구를지켜라'를 연출한 장준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 등 유명 연기파 배우들이 총 출동했다.

여기에 조우진, 김의성, 유승목, 박지환 등 연기파 배우들이 합세해 극의 시너지를 더한다. 또 설경구, 여진구, 강동원, 우현 등 탑 스타들이 특별출연해 눈길을 끈다.

인물 하나하나를 연기한 배우들의 면면은 숨죽였던 이들의 용기가 지닌 가치를 드라마틱하게 묘사했다.

영화 '1987'은 실제 사건과실존 인물들의 이야기에 기초하고 있어 얼마나 진정성 있게 화면에 담을 것인가에 중점을 둬 시네마스코프 화면 비율보다 역사적인 사건의 진실을 대하는 느낌을 담아내기 위해 1.85:1을 선택하는 등 순간을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

이 영화는 권력 아래 숨죽였던 사람들의 크나큰 용기가 만들어낸 뜨거웠던 그 해를 그려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전할 예정이다.

영화를 본 관람객은 “모든 국민이 봐야할 영화”, “가슴이 먹먹해지는 영화. 오랜만에 느끼는 가슴 벅참”, “가슴 아프지만 도대체 무슨 얘기를 하고 싶은건지 모르겠다”, “영화와 정치 선동의 그 경계 어디쯤”, “인물간의 적절한 역할분배와 서사가 자칫 클리셰로 진부하게 느낄 영화를 완성도 있게 해주었다.”, “알아야 할 역사이지만 재미는 없었다” 등의 각각 다른 반응을 보였다.

이 영화는 12일 오후 3시 20분 기준 네이버 영화 페이지에서 관람객 평점 9.30(10점 기준), 기자·평론가 8.08점, 네티즌 9.27점을 각각 기록하고 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폐기자료 속 문서를 찾아라` '폐기자료 속 문서를 찾아라'

  • 승용차와 이륜차의 교통사고, 이륜차 운전자 부상 승용차와 이륜차의 교통사고, 이륜차 운전자 부상

  • 4대강 자료파기 현장조사에서 문서 옮기는 관계자 4대강 자료파기 현장조사에서 문서 옮기는 관계자

  • 미교 "`갓미교` 되고 싶어요" 미교 "'갓미교' 되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