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정/외교

靑 "가상화폐 관련해 공식 언급 없다"

박영선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옳지 않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2 10:15 수정 2018-01-12 10:1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70215091051004_02_i
청와대는 12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등 규제정책 방향에 대해 공식적 언급을 피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언론과 만나 "청와대의 코멘트(언급)는 없다"며 "해당 부처에서 확인해볼 문제"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실장과 수석비서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가상화폐 거래 규제 대응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전날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화폐 거래소의 폐쇄 추진까지 검토하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청와대와 사전 조율 없이 말한 것으로 확정된 바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이날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는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 "거래소를 폐쇄하는 곳은 옳지 않고 만약 폐쇄한다면 해외에서 다른방법이 생길 수 밖에 없다"며 "가상화폐 거래소에 철퇴를 가한다는 것은 굉장히 불가능한 일이어서 정부차원의 진중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교통사고 없는 안전한 대전 만들어주세요’ ‘교통사고 없는 안전한 대전 만들어주세요’

  • 남북정상회담 ‘관심 집중’ 남북정상회담 ‘관심 집중’

  • 남북정상회담 시청하는 시민들 남북정상회담 시청하는 시민들

  • 남북정상회담 환영하는 한반도기 남북정상회담 환영하는 한반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