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전정부청사

코레일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17일 개장

도심공항터미널 이동과 출국시간 단축
서울역 15분, 용산역 최대 45분까지
대한항공 등 7개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 운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4 08:55 수정 2018-01-14 11: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노선도2가지
[추천]_180106_광명역_도심공항터미널_레일스타_(13)
인천공항으로 가는 길이 더욱 빨라진다.

오는 17일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이 개장한다. 지방여행객들이 탑승수속 절차인 발권, 수하물 위탁, 출국심사를 마치고 리무진 버스를 통해 공항으로 이동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을 이용하면 이동 및 출국시간이 획기적으로 줄어든다.

이동시간은 서울역을 경유하는 경부선은 15분, 용산역을 경유하는 호남선은 약 30~45분까지 단축된다. 인천공항 내 출국소요 시간도 최소 20분 단축된다. 항공권 발권과 수하물 위탁 등 항공기 탑승수속 절차를 도심공항 터미널에서 미리 완료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광명역에서 바로 인천공항까지 전용 패스스트트랙(T1 2~5번 출국장내 기존 승무원 이용통로, T2 2개 전용 트랙)을 통해 신속하게 출국절차를 밟을 수 있기 때문이다.

코레일은 인천공항 제2터미널 개항 하루 전인 17일 오전 11시 도심공항터미널 개장식을 개최할 예정이고, 터미널 운영은 17일 오후 2시부터 개시된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는 대한항공, 아시아나, 제주항공, 티웨이, 에어서울, 이스타, 진에어 등 7개 항공사의 체크인 카운터와 출입국사무소가 운영된다. 단 미주노선은 제외되는데, 올해 상반기 미국 교통안전청과 보안 승인 관련 협의 절차가 남아 있다.

한편 광명역과 인천공항을 50분만에 오가는 리무진 버스는 20~30분 간격으로 1일 평균 84회 운행 한다. 가격은 1만5000원이다.
이해미 기자



노선도2가지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영산홍과 봄비 영산홍과 봄비

  • 우산 빗물제거기 사용하는 시민 우산 빗물제거기 사용하는 시민

  • 이완구, “오늘은 제 얘기 안합니다” 이완구, “오늘은 제 얘기 안합니다”

  • 도포와 유건 쓰고 ‘찰칵’ 도포와 유건 쓰고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