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사람이 희망이다] '미래 일꾼' 청년에 희망주는 대전

청년은 도시 미래이자 성장 발판
청년이 일하는 도시 만들기 최우선 과제
대전시 청년정책 올해 성과 드러내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4 11:04 수정 2018-01-14 11:4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1
청년은 바로 도시의 미래이자 성장의 발판이다. 점점 고령화 되는 우리나라 도시의 인구 구조를 보면 청년들의 인구 분포가 생산적인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청년은 건강한 도시 생태계 조성의 근원이며 다양한 사회적 문제 해결 방안이 되기도 한다. 대전의 청년 인구는 45만 7000여 명으로 전체인구의 30.2%를 차지하고 있어 특·광역시 중 세 번째로 젊은 도시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일자리를 찾지 못해 타 도시로 떠나는 청년들이 점차 늘고 있다. 지난해 3분기 대전지역 청년층 인구 31만명 중 취업자는 단 13만 명에 불과했다. 청년고용률은 41.9%에 머물며 높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청년실업은 대전만의 문제는 아니다. 경제 성장세가 고용시장에 전달되지 못하면서 특히 청년을 중심으로 실업률이 더 악화 되고 있다. 지난달 국내 청년 실업률이 1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청년 체감 실업률은 역대 최대였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5~29세 청년 실업률(지난해 8월 기준)이 9.2%로 전년 12월보다 0.8%포인트나 급등했다. 이는 12월 기준으로 1999년(10.3%) 이후 19년 만에 최고치다. 청년 체감 실업률은 21.6%로 조사됐다. 동월 기준으로는 관련 지표 작성을 시작한 2015년 이후 역대 최고 수준이다.

대전에 사는 이학빈 씨(27·서구 둔산동)는 "올해 졸업식을 앞두고 있는데 아직 취업하지 못해 걱정"이라면서 "경기가 많이 좋아졌다고 하는 데 좋은 일자리는 많지 않은 것 같다. 집에서 다니고 싶은데 대전에서 찾기는 더 힘들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지난해 대전시는 다각적인 청년 지원 정책을 통해 일자리 창출 및 채용 유지, 고용 확대, 근로자 소득 증가, 기업의 생산성·수익성 향상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 형성을 도모했다. 지난해 5월 청년 정책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청년정책담당관을 출범하고, 7월에는 청년정책위원회를 위촉했다. 청년에게 구직활동비를 지원하는 '청년취업 희망카드', 취업상담과 무료특강을 제공하는 일자리카페 '꿈터', 청년 일자리 창출 지원 '청년구단', '청년지역 조성', 청년의 시정참여와 정책제안 강화를 위한 '대청넷' 운영 등 다양한 청년정책을 펼쳤다.

시는 올해도 도시 미래인 청년에게 희망을 주는 정책들을 펼칠 계획이다. 올해 3월 청년 희망통장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1대 1 매칭방식으로 청년이 월 15만원을 저축하면 시에서 월 15만원 저축액을 지원한다. 청년취업 희망카드, 청년지역 조성 등 지난해 추진했던 사업들도 지속해서 진행한다.

지난해 첫발을 디딘 만큼 올해 사업들의 성과가 드러나야 한다. 청년취업 희망카드는 지난해 사업 초기 미달사태를 겪기도 했고, 각종 창업 사업의 성과에 지적도 나왔다. 정작 일자리로 연결되는 시너지가 부족하다는 청년들의 불만도 제기됐다. 시 청년정책이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중도하차로 지속성을 가질지 의문이라는 걱정도 나온다.

시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에서도 청년정책은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이라며 "지난해 추진했던 정책들을 보완하고, 새로운 정책을 발굴해 차질없이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포토]냥이의 꿀잠 [포토]냥이의 꿀잠

  • 남자고등부 3000m 장애물 경주 남자고등부 3000m 장애물 경주

  • 안면공격 성공시키는 충남 최지웅 안면공격 성공시키는 충남 최지웅

  • 한화이글스 마지막 경기 승리하며 3위 확정 한화이글스 마지막 경기 승리하며 3위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