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동구, 최저임금 인상 후유증 실태 점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4 11:31 수정 2018-01-14 11:3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동구청
대전 동구가 오는 19일까지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 우려에 따른 영세사업장 현장 실태를 점검한다.

현장 실태를 파악해 적절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함으로 실시한다.

구는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현장점검단을 운영해 최저임금인상 여파가 큰 30인 미만 사업체 중 음식업, 경비, 청소업 등 5개 업종 총 50개 업체를 방문해 점검하고 면접조사도 진행한다.

고용축소 여부, 임금인상 정도, 가격 인상 여부와 같이 최저임금 인상 후 고용실태 관련해 점검하며 일자리안정자금의 인지 여부, 미신청 사유, 개선의견 등의 의견수렴 및 홍보도 병행할 방침이다.

구는 현장 의견을 적극 수렴한 뒤 행정안전부와 대전시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 여파에 따른 영세사업주의 부담을 덜기 위해 총 3조원의 일자리안정자금이 투입된다"며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함으로써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사업 등의 조기안착을 유도하고 근로자와 사업주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근로환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유진 기자 victory3305@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대전 시민들에게 손 흔드는 북한 함유성 선수 대전 시민들에게 손 흔드는 북한 함유성 선수

  • 폭염 속 그늘막 인기 폭염 속 그늘막 인기

  • 北으로 돌아가는 북한 선수단 北으로 돌아가는 북한 선수단

  • 청소년 과학체험 한마당 `주니어닥터` 개막 청소년 과학체험 한마당 '주니어닥터' 개막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