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시가 있는 중도일보]이시형의 '유리창의 빗방울'

다른 빗방울들이 합류하면서
아래로 아래로 흘러
레이스를 펼치며 하나가 된다
처음의 시작은 작지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4 15:52 수정 2018-01-14 15:5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시형 시인
이시형 시인
톡톡톡

유리창에 소리를 내며

옹기종기 모여 있다

제각기 다른 크기와 모양이지만

큰 원형을 그려낸다

모여든다 모여 든다

어느 구심점이 된 동그라미 주위로

다른 빗방울들이 합류하면서

아래로 아래로 흘러

레이스를 펼치며 하나가 된다

처음의 시작은 작지만

서로 모여 뭉치고 커지면서

아래로 빠르게 빠르게 내려간다

레이스를 완성해 가는 도중에

뛰어내린 깜찍한 아이는

방금 지나간 빗방울의 자리에 남아서

또 다른 인연을 기다려야 한다.

□이시형 시인은?

이메지 대표

저서 : 뇌이야기(북포스)

공저 : 한 걸음 더(북셀프)

선진문학 회원

소록도 시화전 출품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 16강전 치르는 이상수, 전지희 16강전 치르는 이상수, 전지희

  • 환상의 호흡 보여주는 유은총, 최일 환상의 호흡 보여주는 유은총, 최일

  • 식중독을 막아라 식중독을 막아라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