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 초교 입학대상 소재 미확인 12명 2차 조사 진행

읍·면·동 주민센터 및 경찰 협조 요청 등 후속 조치 실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1-14 16:07 수정 2018-01-14 16: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남교육청 전경 2015 조정
충남도교육청 전경./충남도교육청 제공.
충남도교육청은 올해 초등학교 입학대상자 가운데 소재가 미확인 된 12명에 대한 2차 조사를 오는 18일까지 진행한다.

14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8일까지 실시한 예비소집에서 도내 취학 대상자 2만 1354명 중 860명이 미응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일선 학교는 12일까지 미응소한 아동을 대상으로 유선연락 및 출입국사실 조회 등을 통해 1차 소재파악에 나섰다.

현재 1차 소재파악 이후에도 아직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학생은 12명이다. 도교육청은 이들 학생의 소재파악을 위해 지역 주민센터의 협조를 얻어 직접 가정방문을 실시하고 경찰에 협조를 요청해 18일까지 학생들의 안전을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생활지도와 상담활동 등 후속대책 실행한다.

이태연 도교육청 학교교육과장은 "한 명의 학생도 빠뜨리지 않고 소재를 파악해 최대한 안전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며 "학생의 안전을 우선 생각하는 충남교육을 실천하기 위해 모든 교직원이 일선에서 발로 뛰고 있다"고 말했다.
내포=유희성 기자 jdyhs@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마스크는 이렇게 착용해야지` '마스크는 이렇게 착용해야지'

  • 코스피 코스닥 동반 하락 코스피 코스닥 동반 하락

  • 국립극장 점검 마친 현송월 일행 국립극장 점검 마친 현송월 일행

  • 다정스런 모습의 황새 다정스런 모습의 황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