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E스포츠 > 게임

배그 점검, 이번엔 "유저 목소리 들어줘"...'핵의 시대' 종결 짓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2-08 13:5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2032130771034_5a75aba4413d2
인기게임 '배틀그라운드' 점검 소식이 이목을 끈다.

전세계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게임 '배틀그라운드'는 점검 소식을 알리며 유저들의 관심을 모았다.

유저들은 점검 소식에 "이번엔 유저의 목소리를 들어주기를" 등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여기서 '유저의 목소리'란 바로 불법프로그램, 일명 '핵'에 대한 이야기다.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배틀그라운드'의 유저들은 불법프로그램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앞서 배틀그라운드 개발자 브랜든 그린은 '핵 프로그래매 99%가 중국산"이라고 밝혔을 정도로 중국의 불법프로그램 시장은 크고 영향력이 지대하다.

유저들은 완벽하게 불법프로그램을 막는 것은 무리라며 중국과의 서버분리를 요구했지만, 이는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펍지주식회사는 '핵과의 전쟁'을 과제로 두고 계속해서 대처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과연 '배틀그라운드'가 유저들의 바람대로 '핵의 시대'를 끝내고 '클린한 게임'을 만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당신의 투표참여가 대한민국을 움직입니다’ ‘당신의 투표참여가 대한민국을 움직입니다’

  • ‘6월13일 꼭 투표하세요’ ‘6월13일 꼭 투표하세요’

  • 선비문화 체험하는 이주여성들 선비문화 체험하는 이주여성들

  • 진잠향교 찾은 꼬마선비들 진잠향교 찾은 꼬마선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