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남경필 아들, 1심 집행유예..채팅 앱서 "화끈하게 즐길 여성 구한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2-09 12:0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남경필 아들
사진=mbc 캡처

 

필로폰을 밀수, 투약한 혐의를 받은 경기도 지사 남경필 아들의 남모씨(27)의 과거 행적이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9월 남모 씨는 중국에서 구입한 필로폰을 숨겨 국내로 밀반입한 뒤 즉석만남 상대를 구하는 어플을 통해 마약을 투약할 여성을 물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채팅 어플에 "얼음(마약 지칭 은어)을 갖고 있다"며 "화끈하게 같이 즐길 여성을 구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 과정에서 남씨는 실제로 필로폰을 투약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과 영상 등을 상대에게 보내기도 해 충격을 안겼다.

 

한편 오늘(9일) 법원은 남경필 장남 남씨에게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고, 구속수감됐던 남씨는 풀려났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차량에 부착된 차량의 정보 `눈길` 차량에 부착된 차량의 정보 '눈길'

  • 밤늦도록 열띤 응원 밤늦도록 열띤 응원

  •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시청하는 시민들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시청하는 시민들

  • 아시안게임 개막, 응원 열기도 ‘후끈’ 아시안게임 개막, 응원 열기도 ‘후끈’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