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김미화, "눈물이 나려고한다. 내가 무슨 복이있어서..."언급 눈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2-10 10:5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미화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면서 지난해 그가 언급한 내용이 재조명 되고 있다.

지난해 좋은 아침’에는 남편 윤승호와 텃밭을 가꾸며 전원생활을 즐기고 있는 김미화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김미화는 “사실 제가 힘든 시기를 견딜 수 있었던 것도, 동네 분들이 많은 힘이 돼주셨기 때문이다”라며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올라 타의에 의해 방송계를 떠날 수 밖에 없었던 시절을 언급했다.

이어 “눈물이 나려고 한다. 너무 감사하다. 내가 무슨 복이 있어서 사람들이 절 좋아해주시고 가는 곳마다 절 먹이려고 하고”라며 이웃에 고맙다고 언급해서 눈길을 끌었다.

중도 김

 

온라인이슈팀 ent3331112@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명절피로 한 방에 날리세요` '명절피로 한 방에 날리세요'

  • 대학가 주변에 붙은 주택임대 게시물 대학가 주변에 붙은 주택임대 게시물

  • 설 연휴 윷놀이 즐기는 어린이들 설 연휴 윷놀이 즐기는 어린이들

  • 귀경차량 몰리는 고속도로 귀경차량 몰리는 고속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