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정/외교

자유한국당 '세종시=행정수도' 당론관철 동력얻나

3선 중진 이명수 "정당 아닌 지역의 문제" 行首개헌 강조
공감대 확산은 과제로 지적 정진석, 이장우, 이은권 의원도 힘보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2-12 15:56 수정 2018-02-12 16:51 | 신문게재 2018-02-13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명수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아산갑)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아산갑)은 12일 행정수도 개헌과 관련해 "정당의 문제가 아닌 지역의 문제다"며 개헌정국 속 '세종시=행정수도' 명문화를 위해 힘을 싣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날 중도일보와 만나 "미국 뉴욕과 워싱턴DC 사례처럼 수도와 행정수도와는 다른 개념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9월 이낙연 총리를 상대로 한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대통령 집무실과 국회분원 설치로 세종시가 행정수도 역할을 해야 한다"는 주장을 재확인하면서 개헌으로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의견을 확실히 비친 셈이다.

한국당의 개헌당론 확정을 앞두고 3선 중진인 이 의원이 이처럼 주장하고 나서면서 당내 행정수도 개헌 관철을 위한 동력이 힘을 받을 전망이다.

이 의원은 "우리나라 정부부처 대부분이 세종에 있는데 청와대와 국회가 서울에 있는 행정 비효율성이 커지고 있다"며 "14년 전 헌법재판소 관습법 위헌판결 때와는 다른 여건이 형성되고 있기 때문에 이번 개헌 정국에서 반드시 헌법에 '세종시=행정수도'를 명문화해야 하고 이같이 주장해 나갈 것이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의원은 다만, 행정수도에 대한 전 국민 공감대 확산의 필요성을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당이나 민주당이나 의원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충청권 의원은 이에 대해 찬성하는 반면, 비(非)충청권 의원들은 명문화할 필요까지 있는지, 법률위임으로 되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있다"며 "이는 정당의 문제가 아니라 지역의 문제가 되는 모습이다"며 충청권의 분발을 촉구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이달 개헌 의총 등을 통해 당내 여론을 수렴한 뒤 다음 달 당론을 확정할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이 의원을 중심으로 충청권 의원들이 행정수도 명문화를 강력히 주장하고 나설 경우 개헌 정국 속 '세종시=행정수도' 명문화 관철이 한층 탄력을 받을 조짐이다.

121석을 가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이미 행정수도 개헌을 당론으로 확정한 상황에서 117석인 한국당 역시 뜻을 모을 경우 이탈표 등을 고려해도 국회 3분의 2 동의가 필요한 개헌안 국회 통과에 절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의원 뿐만 아니라 한국당 내에서 이 문제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충청권 의원들은 많다.

4선 정진석 의원(공주부여청양)은 중도일보와 만난 자리에서 "한국당 내에서 행정수도 명문화를 드러내놓고 반대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 의원은 지난해 11월 국회 토론에서 야당 의원으로는 유일하게 참여, 행정수도 개헌에 애착을 보이기도 했다. 이장우(대전 동구), 이은권(대전 중구) 의원 역시 대정부질문이나 국정감사 상임위 활동 등에서 '세종시=행정수도' 헌법 명문화를 강조한 바 있다.
서울=강제일 기자 kangjeil@

IHTliXtCO5Kddl6fZFVwjPUqa_FQ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제14회 공주 전국풋살대회 5~6학년부 예선경기 제14회 공주 전국풋살대회 5~6학년부 예선경기

  • 제14회 공주금강 풋살대회 개막 제14회 공주금강 풋살대회 개막

  • ‘맥스선더 훈련 중단하라’ ‘맥스선더 훈련 중단하라’

  • 보라매공원에 설치된 다양한 예술 조형물 보라매공원에 설치된 다양한 예술 조형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