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산/영남

경남교육청, 국민권익위원회 부패방지 '2등급' 달성

현장 공감 청렴정책 성과…2016년 대비 2단계 상승
사이버감사시스템 효과성 입증·학교자율감사 우수시책 선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2-14 11:16 수정 2018-02-14 11:1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경남교육청 전경
경남교육청 전경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국민권익위원회가 공공기관 대상으로 '2017년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전년 대비 2단계 상승한 2등급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256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2016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1년간 부정청탁금지, 청렴교육 의무화, 취약분야 제도개선 실적 등 6개 대영역과 15개 소영역의 평가지표를 활용해 실시했다.

경남교육청은 2016년 평가 결과(4등급)를 거울삼아 청렴정책을 원점에서 분석하고 지난 1년간 교직원의 청렴 의식을 높이기 위해 학교로 찾아가는 청렴교육 확대, 정책고객과 소통 강화, 부패유발 행정제도 개선 등 현장에서 공감하는 청렴정책을 펼쳤다.

이에 따라 2017년 평가에서는 2등급으로 상승하는 결과를 얻었으며, 특히, 평가부문 중 반부패 수범사례 개발·확산 영역에서 만점을 받았다.

그뿐만 아니라 사이버감사시스템 구축을 통해 부패통제를 강화한 시책도 효과성을 인정받았으며,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자율감사'를 도입해 학교, 지역전문가, 교육청의 공동 감사 활동을 통해 종합감사의 사각지대를 해소한 것이 국민권익위원회의 반부패 시책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조재규 감사관은 "경남교육청은 2017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종합청렴도는 7단계 수직 상승한 5위, 내부청렴도는 1위를 받아 전반적인 청렴지수가 상승한 데 이어 이번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도 2등급으로 올라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면서 "앞으로도 이 같은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청렴이 조직문화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현장 중심 청렴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창원=송교홍 기자 songnews2013@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선비문화 체험하는 이주여성들 선비문화 체험하는 이주여성들

  • 진잠향교 찾은 꼬마선비들 진잠향교 찾은 꼬마선비들

  • 환경정책 협약식 갖는 대전시장 후보들 환경정책 협약식 갖는 대전시장 후보들

  • 국립대전현충원 졸업사진 촬영지로 각광 국립대전현충원 졸업사진 촬영지로 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