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E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첫 연습경기 무승부…신진 선수 가능성 '주목'

김진영, 백창수 등 신진선수의 가능성 확인
김태균, 송광민 선발로 몸 상태 점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2-14 18:09 수정 2018-02-18 12:2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진영 선수
14일 일본 오키나와 기노완구장에서 김진영이 요코하마 DeNA베이스타즈의 타자들을 상대로 역투하고 있다.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가 첫 연습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열린 요코하마와 연습경기에서 3대 3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화는 14일 일본 오키나와 기노완구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즈와의 첫 연습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 경기로 한화는 신진급 선수들의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에선 선발투수 김진영, 중간계투 이충호, 외야수 백창수 등의 활약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진영은 선발투수로 등판해 3이닝동안 34개의 공을 던지며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직구 최고 구속은 138km/h였다. 또 투심, 슬라이더, 포크볼, 체인지업 등 다양한 구질을 던지며 상대 타선을 막아냈다.

특히 김진영은 2회와 3회 주자가 있는 상황에서 2개의 병살을 유도하는 등 자신감 있는 피칭을 선보였다.

김진영은 "첫 연습경기부터 결과가 좋아 자신감을 얻은 것도 좋지만 실제 경기를 통해 보완할 점들을 찾아낸 것이 더욱 큰 수확"이라며 "오늘 경기에서 발견한 부족한 부분을 이번 캠프 동안 보완해서 올 시즌 1군에서 팀에 필요한 선수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타선에서는 백창수의 활약이 돋보였다.

백창수는 팀이 0대 3으로 지고 있던 6회 초 2사 만루의 찬스에서 중견수 뒤로 날아가는 3타점 2루타로 동점을 만들어냈다.

백창수는 "타석에 들어서기 전부터 집중해서 투수의 공을 많이 지켜본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팀에 좋은 모습을 보여드린 것 같아 기분이 좋지만 안주하지 않고 시즌 준비에 더욱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선 김태균과 송광민이 몸 상태 점검차원에서 선발로 나섰고,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은 스프링캠프 첫 안타를 뽑아내는 등 점차 실전 감각을 되찾는 모습을 보였다.

한용덕 감독은 경기 후 "젊은 선수들이 당당하게 경기에 임하는 부분이 고무적인 경기였다"며 "첫 경기보다 경기에 잘 적응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만큼 더 많은 기회를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평가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