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천안시

제주 게스트하우스 20대 여성관광객 살해용의자, 수사망 좁혀오자 모텔밖으로 나오지 못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2-14 18:18 수정 2018-02-14 18: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80214_181442798
<3보>=제주 게스트하우스 20대 여성관광객 살해 사건의 용의자 한정민(33)이 숨지기 전 경찰 수사 압박으로 수차례 모텔 밖으로 나오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한정민이 천안시 신부동 K모텔로 들어간 뒤 1분 안팎으로 수차례 문밖으로 나왔다 들어갔다를 반복했던 것으로 내부 CCTV에서 드러났다.

경찰은 한정민이 숨지기 전 모텔 체크인·아웃 시간 기록에서도 이같이 나왔다며 경찰 추적을 살피기 위한 행동으로 보고 있다.

이후 한정민은 14일 오후 3시께 모텔 화장실에서 상의만 벗은 채 검은 색 옷가지로 목을 매 숨졌으며 모텔관리인이 이를 보고 112신고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한정민은 지난 12일 오후 3시께 천안 K모텔에서 하루 치 숙박비를 계산한 뒤 다시 나와 1일 치 대실료를 추가로 내고 투숙했으며 이틀이 지나도록 나오지 않자 이를 수상하게 여긴 모텔관리인이 문을 따고 들어가 사체를 발견했다.

경찰은 지난 10일 제주도를 빠져나와 수원을 거쳐 천안에 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천안 동남경찰서는 국과수에 한정민의 시체를 부검의뢰 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는 한편 그에 대한 수사는 제주청에서 맡아 할 계획이다. 천안=김한준 기자 hjkim7077@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명절피로 한 방에 날리세요` '명절피로 한 방에 날리세요'

  • 대학가 주변에 붙은 주택임대 게시물 대학가 주변에 붙은 주택임대 게시물

  • 설 연휴 윷놀이 즐기는 어린이들 설 연휴 윷놀이 즐기는 어린이들

  • 귀경차량 몰리는 고속도로 귀경차량 몰리는 고속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