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사회이슈

미나 바사란 터키 재벌 딸 탄 전용기 이란서 추락...누리꾼 "인생은 짧다면 짧은게 인생입니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3-12 10:55 수정 2018-03-12 12:2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80312001652111_05_i_20180312075606461
사진=미나 바사란 인스타그램
터키 재벌 딸 탄 전용기 이란서 추락 소식에 누리꾼들의 반응이 뜨겁다.

 


11일(현지시간) 오후 6시 40분쯤 이란 중서부 차하르마할-바크티어리 주의 샤흐레코르드 시 부근 헬렌산에 터키 소형 여객기 1대가 추락했다.이란 현지 언론들은 이 여객기에 탄 승무원 3명과 승객 8명 등 11명이 모두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목격자들은 이 여객기가 추락하기 전 기체에 불이 붙었다고 전했다.

사고 여객기는 터키 기업 바사란홀딩의 사주 호세인 바사란 회장이 소유한 전용기로 전해졌다.이 비행기에 바사란 회장의 딸 미나 바사란(28)이 타고 있었다고 전했다.


터키 재벌 딸 탄 전용기 이란서 추락에 누리꾼들은 "에휴 부질없구나","저렇게 죽으면 그냥 끝이지 죽을때는 아무것도 못가지고 간다","인생은 짧다면 짧은게 인생입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ent3331112@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비 내리는 도심 비 내리는 도심

  • 첨단국방산업전에 등장한 무인항공기 첨단국방산업전에 등장한 무인항공기

  • 첨단국방산업전, 대전서 `개막` 첨단국방산업전, 대전서 '개막'

  • 한국형 전투기 구경하는 시민들 한국형 전투기 구경하는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