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2조 9800억 확보하라' 대전시, 국비 확보 총력전

내년 국비 2조 9800억 원 확보 목표
국비사업 점검회의 개최, 전년대비 5.7% 증액 목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3-12 11:13 수정 2018-03-12 11:1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 내년 국비 2조 9,800억 원 확보 목표 (1)
대전시는 12일 오전 중회의실에서 이재관 시장권한대행 주재로 2019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점검회의를 가졌다.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시가 내년 국비 확보 목표액을 올해 보다 1600억 원(5.7%) 증가한 2조 9800억 원으로 정하고 총력태세에 돌입한다.

시는 12일 오전 중회의실에서 이재관 시장권한대행 주재로 내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점검회의를 가졌다. 지난달 1일에 이어 2번째로 열린 이날 점검회의에서 시는 4차산업 등 신산업 성과 창출을 위한 성장기반 조성 사업과 혁신·융복합 등 중앙정부의 새로운 트렌드를 중점 반영키로 했다. 또한, 사업별 중요도에 따라 실국장 이상 간부공무원에 관리 과제를 지정해 부처 접촉 및 설명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보고된 주요 신규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 분야의 라온바이오 융합의학연구원 설립, 미래핵심소재산업 융합 플랫폼 구축, 융복합 컨텐츠 미니클러스터 구축, 유전자 의약산업 진흥센터 건립, 수소부품성능 평가센터 구축사업, IoE기반 에너지거래 체계구축 등이다.

교통·건설·환경 분야에서는 중구 유천2지역 도시침수 대응사업, 노후관로(3단계 긴급 보수) 정비사업, 대덕특구 동측진입로 개설, 정림중~버드내교간 도로개설, 자율주행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실증사업 등이다.

점검회의에서는 신규사업과 별도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 대전의료원 설립, 어린이재활병원 건립, 도청사 활용문제, 도시재생뉴딜사업 등 시 현안사업도 지역 정치권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신속 대응키로 했다.

또한, 금남~북대전IC 연결도로 신설 등 예비타당성 대상 7개 사업과 스마트시티 R&SD 등 2018년도 중앙정부 공모 추진 27개 사업에 대한 국비 확보 방안도 중점 논의했다.

이재관 시장권한대행은 "대전의 미래 먹거리 해결을 위해서는 일자리 창출, 4차 산업 등 중앙정부의 새로운 트랜드 반영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실국장 이상 간부공무원은 지정된 관리과제별 중앙정부 요구기준과 사례 등을 분석해서 정부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경기불황에 외면 받는 자선냄비 경기불황에 외면 받는 자선냄비

  • "사랑의 온기를 채워주세요" "사랑의 온기를 채워주세요"

  • 상습 체납차량 합동단속 실시 상습 체납차량 합동단속 실시

  • 이번 연말엔 어떤 공연이 좋을까? 이번 연말엔 어떤 공연이 좋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