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6·13 지방선거, 여야 정치공세 속 정책선거 힘 잃을까 ‘우려’

대전, 충남 지역현안 묻히는 것 아니냐 ‘지적’
대전, 트램, 유성복합터미널 등 과제 해결 급선무
충청, 세종 행정수도 등 현안 지도자 필요한 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3-12 11:44 수정 2018-03-12 16:01 | 신문게재 2018-03-13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선관위 로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로고
6·13 지방선거가 3개월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여야 정치권이 정쟁에 몰두하면서 정책 선거가 실종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최근 충청 정가는 '안희정 파문'과 '박수현 불륜설' 등 지역 정치인이 이슈에 중심에 서자 바쁘게 돌아가는 중이다. 당장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에 충남지사 후보 무공천과 특정 후보의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민주당은 지지층 이탈을 막기 위해 민심 수습에 급급한 상황이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적폐청산'을, 한국당은 '정치보복' 프레임을 전면에 내세워 이번 지방선거를 치르려 하고 있다. 여야의 정치 공방만 가득한 셈이다.

지역 사회는 이 같은 상황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정책 대결이 실종된 채 지방선거를 치르면 지역 주요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칠 수 있기 때문이다. 수장이 공석인 대전·충남의 경우 이런 우려가 더욱 크다.

현재 대전은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과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 등 현안이 산재해있다.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중도하차로 두 사업을 포함한 다름 대부분 사업들도 동력을 잃고 표류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충남도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성폭행 논란으로 낙마함에 따라 발전 비전인 '환황해권 중심지' 도약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현 정부와의 호흡이 필요한 선탁화력발전소 신규 건설 중단 추진에도 타격이 불가피한 상태다.

세종은 '실질적인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국가 차원의 국회 분원 설치 등을 비롯해 지역 밀착형 정책과 행정도 요구되고 있다. 모두 실현가능한 정책과 장기적 비전을 보여줄 수 있는 지방권력을 뽑아야 가능한 일들이다.

이를 위해 충청권 시도지사 후보자들은 물론 기초단체장·지방의원 후보들이 정쟁에 치중할 게 아니라 정책 대결에 열을 올려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당도 지역 공약을 발굴하고, 후보자 공약을 수용하는 모습도 요구된다.

선거를 대하는 지역민들의 자세도 중요하다. 후보들 간 흠집 내기와 깎아내리기 같은 네거티브가 아닌 타당성 있는 정책을 주장하며 토론을 피하지 않는 예비 지도자를 지켜보고,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야 한다는 얘기다.

목원대 장수찬 행정학과 교수는 "각 당에서 정책적인 측면을 부각해 획기적인 공약으로 승부를 거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유권자의 판단 기준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이를 통한 개인 후보자들의 정책에 기초한 투표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비 내리는 도심 비 내리는 도심

  • 첨단국방산업전에 등장한 무인항공기 첨단국방산업전에 등장한 무인항공기

  • 첨단국방산업전, 대전서 `개막` 첨단국방산업전, 대전서 '개막'

  • 한국형 전투기 구경하는 시민들 한국형 전투기 구경하는 시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