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대전 스타트업 타운' 추진방향 관·학·정치권 머리맞대

충남대 인재개발원서 조성 기획 발표·토론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3-12 15:40 수정 2018-03-12 17:27 | 신문게재 2018-03-13 7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남대2
대전시와 충남대, 이상민·조승래 국회의원, KAIST,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가12일 충남대 인재개발원 네트워킹 공간에서 '대전 스타트업 타운 조성 기획 발표 및 토론회'를 개최했다. /충남대 제공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학 스타트업 타운' 추진방향 모색을 위해 관·학·정치권이 머리를 맞댔다.

대전시와 충남대, KAIST,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는 12일 충남대 인재개발원 네트워킹 공간에서 이상민·조승래 국회의원, 김택수 정무부시장, 오덕성 충남대총장 등 8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 스타트업 타운 조성 기획발표 및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해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을 선포한 뒤, 24개 과제 중 혁신생태계조성 전략의 첫 번째 과제인 '스타트업 타운' 조성을 위한 기획안을 발표하고 현장 전문가들로 구성된 패널들로부터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충남대 창업지원단 김영국 단장의 '4차 산업혁명 특별시와 스타트업 타운 추진 배경', 조훈제 액트너랩 대표의 '대전광역시 스타트업 조성 기획 보고' 주제 발표에 이어, 조희수(중소벤처기업부 창업정책총과장), 고영종(고육부 교육일자리총괄과장), 안기돈(대전시 스타트업 타운 조성사업 추진단장), 황태형(로우파트너스 대표), 이윤범(피플맥 대표) 등의 패널 토론이 이어졌다.

조훈제 액트너랩 대표는 '대전광역시 스타트업 조성 기획 보고' 주제 발표를 통해 "대학민국 최고의 대학가 창업타운 조성의 필요하다"며 미국 보스톤 지역과 중국 북경의 중관촌의 성공적인 대학가 창업타운을 사례로 꼽았다.

이와 관련해 대전시는 "대한민국 창업을 견인하는 KAIST와 종합대학인 충남대가 입주한 대덕특구 내에 있어 최적의 스타트업타운 조성 여건을 갖추고 있다"며 "AI, IoT, 로봇의 기반인 대전의 SW산업은 전국 3위를 기록하고 있어 기술창업의 여건이 매우 풍부하다"고 설명했다.

조훈제 대표는 "탁월한 창업생태계 여건을 확보한 대전이 대학가 스타트업타운을 조성해 신성장동력 창출이 가능하다"며 "대덕특구 출연연의 세계적인 혁신기술이 세계시장으로 진출하는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글로벌 엑셀러레이터를 유치하자"고 말했다.

한편 조승래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스타트업이 국가성장 핵심 동력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창업생태계가 조성돼야 한다"며 "정부, 지자체, 대학, 기업, 투자자 등 다양한 구성원들의 참여와 협력, 역할분담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포토뉴스

  • 귀경차량 몰리는 고속도로 귀경차량 몰리는 고속도로

  • UN에서 발언하는 방탄소년단 UN에서 발언하는 방탄소년단

  • 보름달을 반으로 가르면 보름달을 반으로 가르면

  • 조상 묘 찾아 성묘 조상 묘 찾아 성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