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도, 국비 확보 '비상 대응 체계' 가동

국회의원 정책간담회 개최 등 전방위 활동 계획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3-13 08:31 수정 2018-03-13 08:3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남도 전경
충남도가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중도일보 자료사진
충남도가 내년 국비 확보 목표 달성을 위해 비상 대응 체계를 가동한다. 도지사 궐위에 따라 국비 확보 차질 우려가 일고 있는 상황에서 정책설명회를 앞당겨 개최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한다.

13일 도에 따르면 우선 오는 29일 국회에서 충남지역 국회의원을 초청해 정책설명회를 개최한다. 박완주, 양승조, 이명수, 강훈식, 김종민, 어기구, 정진석, 김태흠, 성일종, 홍문표 의원 등 도내 10개 지역구 여야 국회의원이 참석하고, 도에서는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과 실·국장 등 간부 공무원 2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도는 각 국회의원들에게 충남 발전을 위해 국회 입법화나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 정부 정책 반영이 필요한 사항, 내년 국비 확보 현안 사업 등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서철모 도 기획조정실장은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매년 6월 실시해왔으나, 올해는 3개월가량 앞당겨 개최키로 했다"며 "국회의원들에게 지역 현안을 보고 드리고, 난관 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는 이에 앞선 오는 22일 서울에서 도내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보좌진과 간담회를 열고, 내년 현안 사업을 설명한다.

또 이달 중 각 실·국별로 소관 중앙부처 충청 향우회와 간담회를 개최토록 하고,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할 방침이다.

서 실장은 "도지사 궐위로 정부예산 확보에 여러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으나, 국비는 현안 사업 추진을 위한 절대적인 요소인 만큼 역량을 총동원해 전방위 활동을 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내년 국비 확보 목표액을 올해 확보한 국비보다 4896억 원 많은 6조 3000억 원으로 잡았다.

국비 확보 기본 방향은 △2018년 국비 반영 사업에 대한 내실 있는 추진 △미래 먹거리 사업 지속 발굴과 각종 국가계획 반영을 위한 총력 대응 △정부 공약사항, 국정과제 및 도 중장기 계획 등 사업 구체적 실현 등이다.

내년 국비 확보 대상 주요 신규 사업으로는 △세종시~KTX공주역~논산·부여간 연계교통망 구축 △세종시~정안IC~국도32호간 연계교통망 구축(내포연결도로 개선) △서산 공군 비행장 민항유치 △삽교역사 설치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당진~아산 고속도로 건설 △가로림만 국도38호 노선지정 및 연륙교 건설 등이다.

또 △대산임해산업지역 해수담수화 사업 △탄소자원화 실증 사업 △금속소재부품산업 기술혁신 플랫폼 구축 △한국 어촌마을 조성 사업 △국립 해양바이오산업 진흥센터 건립 △안흥 마리나항만 조성 사업 △지방의료원 기능 보강 사업 등도 주요 국비 확보 대상 신규 사업이다.
내포=유희성 기자 jdyhs@

포토뉴스

  • 이번 연말엔 어떤 공연이 좋을까? 이번 연말엔 어떤 공연이 좋을까?

  • `풍성한 연말 다양한 문화공연 즐기세요` '풍성한 연말 다양한 문화공연 즐기세요'

  • 빨간불 켜진 코레일 빨간불 켜진 코레일

  • 눈 내리는 캠퍼스 걷는 학생들 눈 내리는 캠퍼스 걷는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