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하수처리장 이전사업 내달 판가름

한화건설 민투사업 '피맥 중간점검' 회의
시, 기존부지 주거비율 80%로 상향 요청
대덕특구 3단계 계획에 반영땐 사업 탄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3-13 11:47 수정 2018-03-13 15:48 | 신문게재 2018-03-14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 하수처리장
대전 원촌동 하수처리장 모습.
지역주민 숙원사업인 대전 원촌동 하수처리장 이전 사업에 대한 정부 승인 여부가 다음 달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한화건설이 지난해 9월 접수한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 피맥)의 하수처리장 이전사업 민간투자제안서의 경제성(B/C) 분석과 투자 적격성 검토 결과에 대한 중간점검 회의가 다음 달 있을 예정이다.

중간점검 회의는 피맥의 하수처리장 민간투자 제안에 대한 경제성 검토 결과를 기재부에 보고하는 형식으로 진행되는데, 사실상 사업 추진 여부가 판가름 난다.

회의에는 기재부와 피맥, 대전시 담당 직원이 참석하며 지금까지 검토된 내용에 대해 토론이 이뤄진다.

피맥 결과, 경제성과 적격성을 확보하면 대전 하수처리장 이전 사업추진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한화건설은 지난해 민간투자제안을 통해 사업비 8930억원을 들여 금고동 일원 15만㎡ 부지에 생활하수 처리용량 하루 65만t 규모의 하수처리시설 건립을 대전시에 제안했다. 원촌동 기존 부지는 수익성이 높은 공동주택을 건설방안을 내놨다.

시는 그동안 하수처리장 이전사업의 경제성을 높이기 위해 원촌동 기존 부지 활용에 있어서 공동주택 비율을 80%까지 끌어올리기에 노력해 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수립 중인 대덕연구개발특구 3단계 개발 계획에 이런 내용이 담기도록 적극 건의해 왔다. 현재 관련법에는 주거와 산업용지의 비율을 5대 5로 하도록 하고 있는데, 3단계 개발계획에서 전체 총량 조정을 통해 현재 원촌동 부지의 주거비율을 높여달라는 것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피맥에서 경제성을 따지다 보니 현재 원촌동 부지의 주거비율을 높여야 한다. 과기정통부에 건의한 상태”라며 “이것이 받아들여지면 피맥 결과의 긍정적 요인이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의 대덕연구개발특구 3단계 마스터플랜은 조만간 중간보고를 거쳐 오는 6월께 최종 보고가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환경기초시설의 편익 산정기준에서 공공성 영역을 확대하는 방안도 적극 대응해 왔다.

환경부는 환경기초시설 편익 산정기준 마련을 위한 용역을 완료하고 관련 자료를 기재부와 피맥에 제출했다.

다음 달 예정된 하수처리장 이전사업 피맥 중간회의에선 이런 내용도 함께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2020년까지 행정절차만 마무리하면 된다”며 “오는 2025년 준공이라는 큰 틀에선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포토뉴스

  • 경기불황에 외면 받는 자선냄비 경기불황에 외면 받는 자선냄비

  • "사랑의 온기를 채워주세요" "사랑의 온기를 채워주세요"

  • 상습 체납차량 합동단속 실시 상습 체납차량 합동단속 실시

  • 이번 연말엔 어떤 공연이 좋을까? 이번 연말엔 어떤 공연이 좋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