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신천식 이슈토론] 대전 시내버스, 지역에 맞는 교통정책 필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3-14 11:57 수정 2018-03-15 14: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신천식의 이슈토론 대중교통 수준으로 도시를 말하다

신천식의 이슈튜론이 14일 중도일보 4층 스튜디오에서 '대중교통 수준으로 도시를 말하다'를 주제로 진행됐다. (좌측부터) 이광일 대전시 버스킹 운전기사, 김현하 대전시 버스조합 상무, 신천식 박사, 전영춘 대전시 버스정책과장 

 

 

 

대전 시내버스의 안전성과 장점을 살리기 위해서는 지역에 맞는 교통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현하 대전시 버스조합 상무는 14일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서울은 해외에서도 벤치마킹할 정도로 교통체계가 갖춰져 있지만, 대전은 선도적인 도시가 아니기 때문에 대중교통시스템 구축에 대한 갈이 멀다"며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날 토론에는 '대중교통 수준으로 도시를 말하다'를 주제로 열린 이날 토론에 전영춘 대전시 버스정책 과장과 김현하 대전시 버스조합 상무, 이광일 대전시 2017 버스킹 운전기사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대전 시내버스가 일반 차와 도로를 같이 이용하기 때문에 배차간격을 출·퇴근 시간대에 조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배타적인 시내버스도로가 있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전영춘 과장은 "버스전용차선제를 확대하는 게 우선"이라며 "필요하다고 생각되지만 반대가 너무 많고, 대중교통우선도시라는 타이틀을 달기 위해서는 버스전용차로와 도시철도 2호선 재설계가 돼야 한다"고 제시했다.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를 위해서라도 대중교통체계를 확고히 갖춰야 한다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김현하 대전시 버스조합 상무는 "어떤 교통수단이 생기더라도 중심은 시내버스"라며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이들은 승용차를 이용하지만, 교통약자들은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밖에 없다"며 "전용차로를 반대하는 입장과 찬성하는 입장이 갈리고 있지만, 도시의 근간은 대중교통에 있다"고 말했다.

2000년대부터 자가용이 급증하면서 시내버스의 수입이 줄면서 임금체불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데, 이를 해결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시됐다.

전영춘 과장은 "서비스와 임금체불 등을 해결하기 위한 게 바로 준공영제인데, 시민들이 걱정하는 부분은 재정지원이 너무 많이 들어가는 것"이라며 "물가는 오르는데 버스요금은 안올라 재정지원 중 무료환승 비용이 380억원을 차지할 정도고, 운송운가 20%를 지원하지만 선진국은 40%까지 지원하는 형태라 지원이 더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방원기·한윤창 기자

포토뉴스

  • 경기불황에 외면 받는 자선냄비 경기불황에 외면 받는 자선냄비

  • "사랑의 온기를 채워주세요" "사랑의 온기를 채워주세요"

  • 상습 체납차량 합동단속 실시 상습 체납차량 합동단속 실시

  • 이번 연말엔 어떤 공연이 좋을까? 이번 연말엔 어떤 공연이 좋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