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핫클릭 > 방송/연예

‘무한도전’ 종영, 40년 뒤 예측한 상황은? 백발 노인 분장까지 ‘눈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3-18 09:5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489699_335480_019

 

종영을 앞둔 ‘무한도전’이 과거 콩트로 눈길을 끌고 있다.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지난 2010년 200회 특집으로 40년 후 무한도전 종영을 앞둔 멤버들의 모습을 가정한 방송을 진행했다. 

 

당시 방송에서 유재석, 하하, 정형돈, 길, 박명수, 정준하는 백발의 노인으로 분장해 등장했다.

 

유재석은 “박명수가 거성학교 설립 30주년을 맞아 전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박명수는 “전재산 240억 원을 기부할 예정이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멤버들은 “전재산이 겨우 그거냐? 요즘 버스비가 3000만 원이고 아이스크림 하나가 1억 원씩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MBC 관계자는 “김태호 PD가 연출하는 ‘무한도전’이 오는 31일 종영한다”며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양세형, 조세호 전원이 하차한다”고 밝혀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압수된 위조상품들 압수된 위조상품들

  • `우리들의 공약 들어 주실꺼죠` '우리들의 공약 들어 주실꺼죠'

  • 어린이들이 발표하는 아동 공약 어린이들이 발표하는 아동 공약

  • 어린이들의 공약집 전달 받는 대전시장 후보들 어린이들의 공약집 전달 받는 대전시장 후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