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원도심재생 입힌 대전스토리투어 운영

-14일부터 10월 20일까지 토·일요일 50회 진행
올해로 3회째, 문화예술체험 코스와 대동하늘공원 코스 보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4-12 11:52 수정 2018-04-12 11: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브리핑)감성 충만 이야기여행‘2018 대전스토리투어’운영
대전시는 14일부터 10월 20일까지 총 50회에 걸쳐 원도심의 문화유산과 대전의 자연을 활용한 '2018 대전 스토리투어'를 진행한다.
대전 스토리투어가 원도심 도시재생과 연계해 새롭게 꾸려졌다.

12일 대전시에 따르면 14일부터 원도심의 문화유산과 대전의 자연을 활용한 '2018 대전 스토리투어'를 진행한다.

투어코스는 원도심 투어(근대로의 여행, 영화속으로, 문화예술체험), 새벽 힐링투어(갑천, 유등천, 대청호 대덕구, 대청호 동구), 야간 투어(대동 하늘공원, 갑천 반딧불이) 등 3개유형 9개코스이다.

기간은 14일부터 10월 20일까지 총 50회에 걸쳐 운영되며 토요일 및 일요일 코스별로 새벽, 오전, 야간시간대로 구분해 실시된다.

대전의 숨은 이야기가 궁금하거나 색다른 힐링을 경험하고 싶다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참가비는 3000원이다. 사전예약을 통해 신청할 수 있고 홈페이지나 페이스북, 전화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스토리투어는 2016년 처음 코스를 개발해 올해 3회째 운영 중이다. 지난 해에는 시민들의 입소문을 타고 참여인원이 1000명을 넘어섰다.

지난 해 투어 참여자 설문결과 95퍼센트 이상이 코스에 만족하고 재참여 의사를 보였다. 올해에는 참여자의 의견을 수렴하여 원도심 도시재생과 연계하여 코스를 일부 보완했다.

대전역 인근 정동에서 진행되는 마을미술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참여자가 공방에서 직접 소품을 만드는 문화예술체험 코스가 처음 선보인다.

이 코스는 중동 한의약거리를 거쳐 중앙시장 청년구단에서 마무리 돼, 투어가 끝나는 점심시간에 참여자가 청년구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청년구단에서는 투어 참여자가 식당 이용 시 할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청년구단은 문화와 쇼핑, 놀이가 융합된 청년몰로 지난해 7월 개장했다.

또한, 대전시의 가장 아름다운 일몰감상 장소인 대동 하늘공원에서 원도심의 야경을 한 눈에 감상하며 소소한 사람 사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야간투어 코스를 개발했다.

시 관계자는 '스토리투어가 대전의 대표 브랜드투어가 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올해에는 특히 외지인 참여비율을 높이기 위해 홍보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대전 시민들에게 손 흔드는 북한 함유성 선수 대전 시민들에게 손 흔드는 북한 함유성 선수

  • 폭염 속 그늘막 인기 폭염 속 그늘막 인기

  • 北으로 돌아가는 북한 선수단 北으로 돌아가는 북한 선수단

  • 청소년 과학체험 한마당 `주니어닥터` 개막 청소년 과학체험 한마당 '주니어닥터' 개막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