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공주시

[공주다문화]"어르신들 매니큐어 발라 드릴게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4-13 17:41 수정 2018-04-17 12:07 | 신문게재 2018-04-18 1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봉사수기(네일아트)
결혼이민자들은 지난달 유구읍으로 어르신 네일 아트 봉사활동을 다녀왔다.

공주다문화센터에서 네일 아트에 관한 꾸준한 보수교육을 받아왔던 터라 봉사활동은 어렵지 않았다.

한 평생을 농사일로 뼈마디가 굵은 어르신들은 "예쁘지 않은 손 매니큐어는 발라 무얼 하냐"고 손사레를 치다가도 "예쁘게 발라 드릴게요"라고 한마디 건네면 못 이기는 척 손을 내미신다.

의외로 할아버지가 빨간 색을 골라 발라 달라고 하기도 해서 참 귀여우셨다. 어느 할머니는 평생 처음 고운 것을 손톱에 발라 본다며 아이처럼 웃기도 하셨다.

그런 모습을 보면 왠지 마음이 짠해진다. 보기에는 별거 아닌 봉사활동이지만 어르신들에게 작은 웃음을 드릴 수 있어서 꾸준히 활동을 하게 되는 것 같다.

석경옥 명예기자(북한)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압수된 위조상품들 압수된 위조상품들

  • `우리들의 공약 들어 주실꺼죠` '우리들의 공약 들어 주실꺼죠'

  • 어린이들이 발표하는 아동 공약 어린이들이 발표하는 아동 공약

  • 어린이들의 공약집 전달 받는 대전시장 후보들 어린이들의 공약집 전달 받는 대전시장 후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