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노동/노사

폐지 줍거나 공원서 시간때우기...대전노인 일자리 필요하다

전체 인구 중 노인 인구 급증하면서 일자리 필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4-16 11:41 수정 2018-04-16 15:35 | 신문게재 2018-04-17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노인11
#1=대전에 사는 최 모(72·대전 중구 오류동) 할아버지는 하루 대부분 시간을 오류동 인근 공원에서 보낸다. 정년퇴직하기 전까지는 누구보다 분주한 삶을 살았지만, 현재는 일할 곳도 없고 집에 있으면 자녀 눈치가 보여 대부분 시간을 밖에서 보낸다. 최 할아버지는 "소일거리라도 좋으니 일이라도 할 수 있었으면 한다"며 "집에 있자니 자녀들의 눈치가 보이고, 일하고 싶지만 써주는 곳이 없다"고 고개를 저었다.

#2=폐지로 근근이 생활비를 마련하는 김 모(81·중구 선화동) 할머니는 이른 새벽부터 길을 나선다. 종일 발품 팔아 그가 손에 쥐는 돈은 하루 고작 2000원. 이전과는 다르게 폐지 값이 많이 하락해 앞으로의 생활이 걱정된다고 김 할머니는 하소연했다. 폐지를 줍기 전까지 그가 일하던 곳은 병원 청소 시간제 아르바이트였다. 김 할머니는 "지금은 나이가 많아 일할 곳도 없고, 써주는 곳도 없어 폐지를 줍는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대전이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노인 일자리 확충이 시급해지고 있다. 노인 인구는 급증하는 데 반해 일자리는 부족한 현상이 일어나면서 빠른 고령화 속도에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 노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153만 1809명 중 15만 8000명으로 노인 비율이 10.3%를 기록했다.

이후 2015년 10.8%, 2016년 11.2%를 차지하며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전체인구 중 노인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14% 이상이면 고령화 사회를 뜻하는데, 대전도 고령화 사회가 머지않았다는 걸 보여주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노인들의 삶의 질 향상과 안정된 삶을 위해 기초연금지급과 사회활동지원사업, 꿈나무지원사업 등 각종 정책을 마련 중이다. 노인 일자리 전문기관인 시니어클럽에서도 노인 일자리 창출과 발굴을 제공한다.

노인사회활동지원사업은 공터 잔디 작업, 쓰레기 청소 등 347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이 사업은 2015년 1만 2623명, 2016년 1만 2896명으로 많은 이들이 참여했지만, 시의 노인 인구 10%도 안 되는 수치다.

또 초등학교 안전 지킴이 활동인 꿈나무지원사업활동도 노인 일자리 확충엔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때문에 고령화 시대로 접어드는 만큼 노인세대를 위한 일자리를 확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지역의 한 사립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젊은 세대 열심히 일한 노인들이 은퇴 후에도 일할 수 있는 시스템적인 구조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시 관계자는 "더 많은 노인에게 혜택을 주고 싶지만, 예산에 맞게 사업을 진행하다 보니 그러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앞으로 지자체 차원에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방원기·박은환 기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대전 시민들에게 손 흔드는 북한 함유성 선수 대전 시민들에게 손 흔드는 북한 함유성 선수

  • 폭염 속 그늘막 인기 폭염 속 그늘막 인기

  • 北으로 돌아가는 북한 선수단 北으로 돌아가는 북한 선수단

  • 청소년 과학체험 한마당 `주니어닥터` 개막 청소년 과학체험 한마당 '주니어닥터' 개막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