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염홍철의 아침단상

[염홍철의 아침단상 (368)] 지적을 하려면 앞뒤에 칭찬을 해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4-16 12:53 수정 2018-04-16 12: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염홍철 아침단상
염홍철 한밭대 석좌교수
어떤 직장이나 조직에서도 상급자는 아랫사람의 잘못된 판단이나 실수를 지적하고 책망하게 됩니다.

업무를 바로 잡고 기강을 세우기 위해서 꼭 필요한 조치일 것입니다.

그러나 이때 상급자의 태도가 매우 중요하지요.

같은 내용일지라도 위압적이거나 감정이 섞인 말을 하면 오히려 역효과를 내지요.

실수를 한 직원이 모욕을 느끼거나 심리적 위축 받는다면 오히려 업무에 지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잘못을 지적하기 앞뒤에 칭찬을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지난번 처리한 일은 효과가 좋았어'라고 먼저 칭찬을 한 뒤, '그런데 이번 일은 이런 문제가 있잖아. 바꿔야 되지 않을까?'

그리고 나서 '아마 평소의 실력으로 봐서 이번 일도 전화위복이 될 것이라고 믿네'라는 칭찬으로 마무리 한다면, 지적을 받는 사람이 불쾌하지 않을 것이고 반성과 용기를 동시에 얻어 일할 힘이 생길 것입니다.

정치권도 마찬가지입니다.

정치적 경쟁관계이니까 상대를 비판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상대에게 덕담을 먼저 건네고 비판을 한 뒤, 다시 덕담으로 마무리 한다면 더 아픈 지적이 되지 않을까요?

이것은 위선이나 처세술이 아닙니다.

상대방을 존중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성숙한 태도입니다.



포토뉴스

  •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 `스트라이크를 향해` '스트라이크를 향해'

  •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 "꼭 승리하겠습니다" "꼭 승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