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외칼럼

[이순석의 디지털세상읽기] 국경없는 토큰통화 세상

이순석 ETRI 커뮤니케이션전략부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4-16 10:35 수정 2018-04-16 22:2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순석 ETRI 커뮤니케이션전략부장
이순석 ETRI 커뮤니케이션전략부장
비트코인의 광풍이 지나가고 나서, '토큰경제학', '디코노미'와 같은 신조어들이 우리를 혼란스럽게 한다. 이는 모두가 상호보증하는 분산장부관리방식, 즉 블록체인이 새로운 경제시스템 수준으로 대접을 받기 시작하는 징조가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토큰을 발행하고, 그 토큰의 쓰임을 확대하여 사용하는 사람을 늘려 나중에는 마치 화폐처럼 사용할 수 있다는 발상에서 경제학이라는 용어가 차용이 가능해진다.

좀 더 자세히 표현해보자면, '어떤 뜻'을 이루는 것에 동의하는 사람들이 모여 네트워크를 만들고, 네트워크에 참여하여 활동하는 사람들에게 공정한 인센티브를 주는 시스템을 말한다. 그 네트워크의 가치를 보고 참여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그 네트워크에서 발행되는 토큰의 가치는 지속적으로 증가한다.

누구나 이 매력적인 네트워크를 설계할 수 있다. 국경의 제약을 받을 필요도 없다. 중요한 것은 그 가치에 유형의 가치와 무형의 가치를 모두 포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에 정말 매력적인 것이다.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압수된 위조상품들 압수된 위조상품들

  • `우리들의 공약 들어 주실꺼죠` '우리들의 공약 들어 주실꺼죠'

  • 어린이들이 발표하는 아동 공약 어린이들이 발표하는 아동 공약

  • 어린이들의 공약집 전달 받는 대전시장 후보들 어린이들의 공약집 전달 받는 대전시장 후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