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충남 대형사고 막아보자"..대형차에 '차로이탈경고장치' 지원

버스·화물차 등 5161대..장착비 80%, 40만 원 한도
성능평가 미 인증 장치는 보조금 지원 안 돼
"첨단장비 장착으로 사고 예방"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4-17 05:59 수정 2018-04-17 05:5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60821000010098_1
대형트럭과 추돌한 승용차. 중도일보 DB
대형 교통사고 위험성이 있는 대형 화물차 및 버스 등을 대상으로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이 지원된다.

17일 충남도에 따르면 도내 대형차량에 장착하는 차로이탈경고장치 비용의 80%를 40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하는 정책이 추진된다.

이번 보조금 지원은 지난해 1월 교통안전법 개정으로 2020년부터 차로이탈경고장치 미 장착 버스나 화물차는 과태료가 부과됨에 따라, 운전자(사업자)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최근 연이은 교통사고로 대형 인명 피해를 낸 버스나 화물차로 하여금 첨단 안전장치를 조기 장착토록 함으로써 사고를 예방한다는 목표다.

지원 대상은 차량 길이 9m 이상 승합자동차, 차량 총중량 20t 초과 화물·특수 자동차로, 내년 1월 제작·조립하거나 수입하는 화물·특수차도 포함한다.

도내 지원 대상 차량은 승합자동차 2886대, 화물·특수자동차 2275대 등 모두 5161대다.

올해는 승합자동차 2262대, 화물·특수자동차 1718대 등 3980대에 대한 보조금을 우선 지원한다. 나머지 1181대는 내년 지원 예정이다. 다만 의무 장착 규정 시행일인 지난해 7월 18일 이전 설치 차량은 소급 적용이 불가능해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

차로이탈경고장치는 전방충돌경고기능이 포함돼야 한다. 공인 시험 기관이 발급한 제품의 시험성적서나 한국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에 수록된 인증 제품 및 업체 정보를 확인한 후 장착하면 된다. 성능평가 미 인증 차로이탈경고장치는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없다.

지원 보조금은 차량등록번호(차대번호) 당 1회에 한해 설치비의 80%(국비 40·지방비 40%)를 40만 원 한도 내에서 받을 수 있고, 나머지는 자부담이다. 장착 비용이 50만 원 미만이면 80%를 지원하며, 그 이상일 경우에는 40만 원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신청은 이날부터 시외·고속버스 운송사업자의 경우 도 도로교통과(041-635-4692)로 하면 되며, 나머지 차량은 차량 등록 시·군에 하면 된다.

박희주 도 도로교통과장은 "2016년 강원도 봉평터널 추돌사고 등에서 볼 수 있듯이 대형 차량의 교통사고는 연쇄 추돌사고 등으로 이어져 인명 피해가 상대적으로 큰 것이 현실"이라며 "장착이 의무화 된 차로이탈경고장치는 운전자 실수나 졸음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내포=유희성 기자 jdyhs@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대전 시민들에게 손 흔드는 북한 함유성 선수 대전 시민들에게 손 흔드는 북한 함유성 선수

  • 폭염 속 그늘막 인기 폭염 속 그늘막 인기

  • 北으로 돌아가는 북한 선수단 北으로 돌아가는 북한 선수단

  • 청소년 과학체험 한마당 `주니어닥터` 개막 청소년 과학체험 한마당 '주니어닥터' 개막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