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건양대병원, 왓슨 도입 1주년 기념 심포지엄 개최

"인공지능 헬스케어 발전, 환자 생명 보호 목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4-17 14:00 수정 2018-04-17 14: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심포지움1
건양대병원(의료원장 최원준)은 IBM사의 인공지능 시스템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를 임상에 도입한지 1주년을 맞이해 17일 오후 건양대병원 암센터 대강당에서 '왓슨 도입 1주년 기념 심포지엄'을 진행했다.<사진>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왓슨에 대한 그동안의 성과를 공유하고 국내 인공지능 헬스케어 생태계 조성 등을 논의했다.

건양대병원은 지난해 4월 중부권 최초로 인공지능 암 진료실을 개소한 후 첨단 인공지능 진료를 제공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춘 의료를 구현해 왔다.

심포지엄에는 국내·외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분야 전문가와 관련 업계 종사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프로그램은 ▲헬스케어에서 빅데이터 활용(데이터솔루션 정성원 상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식약처 손승호 연구사) ▲CDM 기반 병원 내 빅데이터 구축(아주의대 박래웅 교수) ▲암 치료제 선택을 위한 유전체 의학의 적용(건양의대 최종권 교수) ▲4차 산업혁명과 의사의 미래(전 의협회장 노환규 박사) ▲유방암 치료에서 왓슨 적용결과 분석(건양의대 권성욱 교수) 등의 강좌와 함께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건양대병원 암센터 윤대성 원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큰 흐름은 의료계에서도 그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며 "왓슨 도입에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이를 발판으로 첨단 인공지능 헬스케어 기술을 개발하고 꾸준히 발전시켜 환자의 생명을 보호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폭염에 외출하기 겁나… `한산한 전통시장` 폭염에 외출하기 겁나… '한산한 전통시장'

  • 전국이 가마솥, ‘아지랑이 핀 도심’ 전국이 가마솥, ‘아지랑이 핀 도심’

  •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 `아나벨리` 수국 감상하는 탐방객들 '아나벨리' 수국 감상하는 탐방객들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