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광주/호남

보성녹차마라톤대회, 29일 힘찬 레이스

보성강변·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따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4-25 07:32 수정 2018-04-25 07:3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보성녹차마라톤대회개최 (1)
'제13회 보성녹차마라톤대회'가 오는 29일 오전 9시 보성공설운동장에서 힘차게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대회 장면. /보성군 제공
천년의 땅, 관광 녹차수도 보성군에서 '제13회 보성녹차마라톤대회'가 오는 29일 오전 9시 보성공설운동장에서 힘차게 열린다.

보성군체육회 주관으로 전국의 마라톤 동호인들과 군민 등 5000여명이 참가해 힘찬 레이스를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대회코스는 대한육상연맹 공인 코스로 전 구간이 완만한 경사를 이루고 있어 개인기록 단축에 도전하는 마라톤 마니아들로부터 각광을 받고 있다.

또한 맑고 푸른 보성강변과 초록으로 물든 메타세쿼이아 가로수 길은 온몸으로 봄을 만끽하며 대회를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식전행사로 축하공연 및 체조가 진행되며, 녹차시음장, 특산품판매장, 먹거리부스 등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하여 참가자들에게 즐거움과 편의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풀·하프·10km 참가자에게는 쌀과 녹차를 제공하며, 풀코스 완주자는 녹차티백을 선사한다.

또한 참가자 전원을 대상으로 경품을 추첨해 푸짐한 상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다른 지역 마라톤대회와 차별화된 명품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대회에 참가한 마라토너들에게 달리는 기쁨과 가족과 함께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최고의 대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대회당일 오전 8시부터 오후 3시까지 보성공설운동장, 용문삼거리, 미력면 도개, 복내면 평주·계동, 겸백면 양지를 이르는 마라톤 구간의 양방향 전 차로의 교통을 통제하면서 탄력적인 운영을 실시해 군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보성=이부근 기자 lbk9300@

포토뉴스

  •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포토뉴스> 주홍빛 보석이 주렁주렁, 달달하게 익어가는 양촌 곶감

  •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대전 초미세먼지 '나쁨', 마스크는 필수

  •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한국수자원공사 창립 51주년 기념식

  •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 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는 수험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