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을지대병원, 중부권 최초로 '내시경적 부정맥 수술' 성공

최민석 교수팀, 내·외과 협진 치료 "환자 만족도 높아질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5-16 14:52 수정 2018-05-16 14:5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80516)중부권 최초 '내시경적 부정맥 수술' 성공_최민석 교수
을지대병원이 대전·충청지역 최초로 '내시경적 부정맥 수술(TTA)'에 성공했다.

을지대병원 흉부외과 최민석<사진>, 최진호 교수, 심장내과 강기운 교수팀(이하 최 교수팀)은 60대 남성 만성 심방세동 환자에게 고주파를 이용한 내시경적 부정맥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전통적인 심방세동(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가장 흔한 부정맥 중 하나로 뇌졸중과 만성피로, 심부전을 유발) 수술은 가슴 가운데를 길게 절개하고 심장을 정지시킨 상태로 행하는 개흉수술로 수술 후 심부전 발생률 및 사망률 등 수술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단점이 있었다. 또 약물 투여나 심장의 전기적 충격, 또는 심박동 손상에 영향을 주는 심장조직 내 영역을 고주파로 없애는 심장 내 고주파 소작술 등과 같은 내과적 치료법도 있지만, 만성 심방세동의 경우 재발률이 높은 편이었다.

최 교수팀은 이를 보완하고자 내시경으로 심장에 직접 접근하는 수술법을 시도했다. 내시경 및 수술 도구 삽입을 위해 환자의 양쪽 가슴에 1~2cm의 구멍을 각각 3군데씩 뚫었다.

이를 통해 심박동, 즉 환자의 심장이 뛰고 있는 상태에서 최소한의 침습만으로 수술했기 때문에 수술시간과 환자의 흉터는 대폭 줄어든 반면 환자의 회복속도는 현저히 빨랐다. 부정맥이 재발할 경우 혈전이 발생해 환자를 뇌졸중의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좌심방이'를 함께 절제해 3개월 후부터는 항응고제 복용도 중단할 수 있게 됐다.

최민석 교수는 "흉부외과와 심장내과의 협진으로 수술 후 심부전 발생률 및 사망률을 낮춘 것은 물론 합병증도 줄어 환자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반갑다 친구야 반갑다 친구야

  • BMW 차주에게 전달될 운행정지 명령서 BMW 차주에게 전달될 운행정지 명령서

  • `다 내꺼` '다 내꺼'

  • 어느덧 찾아온 삼복더위의 끝자락 어느덧 찾아온 삼복더위의 끝자락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