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IT/과학

대전시장 후보자 3인 “대덕특구 매봉산 난개발은 안돼”

대전시장 후보자 과학기술정책토론회 개최
박성효 후보 “연구단지 생태계 이해해야”
남충희 후보 “재산권보단 공익성이 먼저”
김윤기 후보 “도시숲 주민들 위해 필요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5-16 16:02 수정 2018-05-16 16:48 | 신문게재 2018-05-17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DSC00500
16일 한국원자력연구원 INTEC에서 개최된 6.13 지선 대전시장 후보 초청 과학기술정책토론회에 민주당 허태정 예비후보는 불참했다.
대덕특구 출연연의 화두인 매봉산과 관련해 대전시장 후보들 모두 ‘난개발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16일 한국원자력연구원 INTEC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대전시장 예비후보 초청 과학기술정책토론회에서다.

토론회에는 박성효 자유한국당 후보, 남충희 바른미래당 후보, 김윤기 정의당 후보가 참석했다. 민주당 허태정 후보는 불참했다.

우선 박성효 후보는 ‘매봉산 공원은 유지되는 것이 옳다’고 했다.

박성효 후보는 “도시공원은 미래세대를 위해 소중한 자산으로 막대한 부지 매입비 등에 따른 개발의 불가피성은 인정하지만, 지속 가능한 환경보존, 시민 접근성 강화 등 공익성 확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단지의 특성과 형상, 주민의 요구를 고려하는 행정력이 필요하다. 아파트 대신 공원과 어울리는 개발이 된다면 충분히 가능하다. 개발과 보전 사이에서 중지를 모아야지, 개인 업자의 이득을 위해서 진행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남충희 후보는 ‘대덕특구 연구환경은 결국 대전시장의 역할’이라고 주장했다.

남충희 후보는 “매봉산 개발은 과학기술자들의 연구환경을 이해하지 못했다는 이야기다. 아파트를 짓거나 관광객이 몰리는 공원으로 만들어선 안 된다”며 “물론 과학기술을 접목하는 특별한 공간으로 만들 수 있는 시장의 안목과 통찰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개인의 재산권과 공익성의 충돌현상이다. 공익성부터 따져야 한다. 신탁개발 협상하고 정부가 매입비와 이자 문제를 지원해야 한다. 대전시는 지원할 수 있는 규제를 모두 동원해 협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윤기 후보는 ‘연구단지를 지속 가능한 생태도시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윤기 후보는 "매봉산 인근 주민들이 이곳에서 계속 사는 이유는 좋은 도시숲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며 매봉공원은 과기부와 논의가 필요한 문제다. 빠르게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원자력 문제도 화두에 올랐다.

박성효 후보는 “원자력은 상당한 기술력이 발전해 왔다. 인력, 인프라와 자산이 바뀐 정책에 따라 흔들리고 사장돼선 안 된다. 정치권의 논리가 아닌 과학적인 논리, 경제적인 논리에서 움직여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남충희 후보는 “가장 친환경적인 에너지는 원자력이다. 원자력의 잠재적인 위험성에 대해서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 원자력연의 소통능력을 강화해야 한다. 적극 도와줄 것이고 불안을 잠재우겠다”고 말했다.

김윤기 후보자는 “원자력연에 종사하는 분들에 대해 신뢰한다.다만 생명과 안전의 측면에서는 안전 문제를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원자로 해체 문제 등 이해할 수 있는 해명이 필요한데, 대전시가 적극 나서서 조율할 수 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반갑다 친구야 반갑다 친구야

  • BMW 차주에게 전달될 운행정지 명령서 BMW 차주에게 전달될 운행정지 명령서

  • `다 내꺼` '다 내꺼'

  • 어느덧 찾아온 삼복더위의 끝자락 어느덧 찾아온 삼복더위의 끝자락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