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여야 5당의 6·13 地選 전략·목표는?…'5당5색'

민주 단체장·지방의원 모두 '싹쓸이' 목표
한국 '심판론' 내세워 분위기 반전에 사활
바른미래 거점지 확보, 정의당 지방의회 입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5-16 16:23 수정 2018-05-16 16:35 | 신문게재 2018-05-17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주요정당2
▲여야 5개 정당 로고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 각 정당의 선거전에 불이 붙고 있다. 모두 지방선거 필승을 결의한 가운데 각 당의 지선(地選) 전략과 목표는 '5당5색'처럼 각기 다르다.

먼저 더불어민주당은 충청권 광역·기초단체장은 물론 지방의원까지 모두 '싹쓸이'한다는 목표다. "충청에 파란 물결을 넘치게 하자(추미애 대표)"는 얘기다.

파란색은 민주당을 상징하는 색이다. 당내에선 압승을 자신하는 분위기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고공행진하는 당 지지율이 근거다. 전면에 내세운 프레임도 '국정농단 심판'이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최근 논평에서 "시민의 손으로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을 단죄하고, 적폐를 청산했다"며 "그러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찬양하는 국정농단의 그림자가 지금도 어른거리고 있다"고 했다.

촛불혁명 당시 시민들의 기억을 일깨워 그 분위기를 지방선거까지 이어가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다만 공천 과정에서 일었던 여러 잡음과 '원팀(one team)' 여부가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

자유한국당은 민주당 돌풍 저지에 사활을 걸고 있다. 올해 초만 해도 한국당은 지지부진한 지지율에 허덕여왔다. 하지만 선거가 다가오면서 차츰 보수 결집 효과를 내는 분위기다.

그 중심엔 '민주당 지방정부 심판론'이 자리 잡고 있다. 민주당 권선택 전 대전시장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중도하차를 내세워 보수층의 단결과 중도층의 표심을 호소하는 전략이다.

밑바닥 표심 잡기는 후보들 간 '패키지 유세'로 나서고 있다. 지역별로 구청장과 시·구의원들이 함께 유세하는 방식인데, 당 부각과 함께 지역 일꾼 이미지를 보여주려는 목적이다.

민주당 후보들의 각종 의혹에 대한 공세도 이어가고 있다. 충청권 시도당은 물론 중앙당도 화력을 집중하며, 이슈 파이팅을 벌이는 중이다. 그러나 여전히 뜨지 않는 지지율이 문제로 꼽힌다.

바른미래당은 거점지역 확보가 최우선이다. 지방의원과 기초단체장 당선과 함께 광역단체장 후보들의 선전도 기대하는 모습이다. 정의당은 지방의회 입성을, 민주평화당은 후보 선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포토뉴스

  • `스트라이크를 향해` '스트라이크를 향해'

  •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 "꼭 승리하겠습니다" "꼭 승리하겠습니다"

  • [포토 &]초록색 공중전화, 추억을 소환하다 [포토 &]초록색 공중전화, 추억을 소환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