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드론 활용' 지적재조사 정확도 높인다

충남도, 올해 22개 지구 지적재조사 사업에 드론 투입 정밀 항공촬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5-17 11:01 수정 2018-05-17 11:0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남도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꼽히고 있는 '드론'을 활용, 지적재조사 사업의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

도는 올해 22개 지구에 대한 지적재조사 사업에 무인비행장치(드론)를 투입, 정밀 항공 촬영을 실시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지적재조사는 지적도상 경계가 실제 토지 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지역을 선정, 공부상 위치와 경계·면적 등의 등록사항을 바로잡고, 지적도면을 3차원 디지털지적으로 전환하는 국가 기반 인프라 구축 사업이다.

기존 항공사진 대부분은 상공 2000m 이상에서 촬영해 정밀도와 해상도가 떨어져 지적재조사 사업에 접목해 활용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반면, 도가 활용 중인 드론 영상은 150m 상공에서 촬영해 고정밀도 정사 영상 제작이 가능하다.

또 이를 활용하면 토지의 실제 이용 현황은 물론, 건축물 배치 현황 등을 정밀하게 확인할 수 있어 지적재조사 뿐만 아니라 다른 행정 업무에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이병희 도 토지관리과장은 “드론 영상 활용이 토지 경계 때문에 이웃 간 발생할 수 있는 오해와 다툼을 미연에 방지하는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내포= 최재헌 기자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당신의 투표참여가 대한민국을 움직입니다’ ‘당신의 투표참여가 대한민국을 움직입니다’

  • ‘6월13일 꼭 투표하세요’ ‘6월13일 꼭 투표하세요’

  • 선비문화 체험하는 이주여성들 선비문화 체험하는 이주여성들

  • 진잠향교 찾은 꼬마선비들 진잠향교 찾은 꼬마선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