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IT/과학

대전 매봉산 개발 사업 재논의 가능할까

대전시장 후보 모두 ‘난개발 안된다’ 주장
대덕특구 연구자들 “차기 시장이 선택해야 할 문제”
공동관리아파트도 소통과 창업공간으로 맥락 비슷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5-17 15:01 수정 2018-05-17 16: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041101001097100050671
6·13지방선거 대전시장 예비후보 모두가 매봉산 개발과 관련해 반대 입장을 보이면서 매봉산 개발 사업이 재논의될지 주목된다.

매봉산 개발은 현재진행형이다.

대전시 도시공원위원회가 지난 3월 매봉공원에 아파트와 공원을 조성하는 경관심의안을 조건부로 통과시켰고, 시의 계획대로라면 6월까지 개발 계획을 확정하고, 내년부터는 토지 보상에 들어가는 절차가 진행된다. 매봉산 개발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는 얘기다.

도시공원심의위가 매봉산 개발을 조건부로 통과시키자, 대덕특구 연구자들과 지역주민들의 반대는 더욱 격렬해졌다. ETRI를 중심으로 커피 한잔 대신 1만원으로 매봉산 사기 운동이 번졌고, 지역주민들은 주말마다 매봉산을 방문하면서 매봉산에 대한 애정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그러나 대전시의 계획안에도 적신호가 켜질 수 있다는 분위기가 감지됐다.

대전시장 예비후보 모두 부정적인 의견을 밝히면서 6월 지방선거를 기점으로 매봉산 개발 재논의가 이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16일 열렸던 과학기술정책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 박성효 후보는 “특구의 특성과 형상, 주민 요구를 고려하는 행정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도 “매봉산 개발은 대덕특구의 특수한 연구환경을 이해하지 못한 처사”라고 했고, 정의당 김윤기 정의당 후보 역시 “생태도시로 대덕특구를 지켜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토론회에 불참했던 민주당 허태정 후보는 “시민 의견을 수렴해 난개발 방지대책을 세우겠다”고 전했다.

그동안 대덕특구 연구자와 주민들은 매봉산 문제는 차기 시장에게 선택해야 한다고 반발해 왔기 때문에 이번 토론회를 통해 대전시장 후보들의 입장을 확인한 만큼 한 달 앞둔 지방선거가 매봉산 개발의 중요한 분기점이 될 전망이다.

물론 매봉산 개발이 완전히 중단되기 위해서는 소유자들의 반발을 해소할 수 있는 부지매입비용이 필요하다는 큰 난관이 남아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 비투비 서은광 오늘 현역 입대 비투비 서은광 오늘 현역 입대

  • BMW에서 다시 불 BMW에서 다시 불

  • 태풍 솔릭 북상…항구에 들어온 어선들 태풍 솔릭 북상…항구에 들어온 어선들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