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부영, 대전 도안 3단계 옛 충남방적 부지 매각할까

시공 아파트 부실투성이 논란... 특검과 감사, 가족 수사 등 청원 글 폭주
이중근 회장 구속 등 최대 위기... 도안 3단계 차질까지 우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5-17 16:01 수정 2018-05-17 16: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아파트
부실투성이 논란에 휩싸인 부영의 아파트
‘부실투성이 아파트’ 논란으로 지탄을 받고 있는 부영그룹이 대전시 도안 3단계 개발의 핵심인 옛 충남방적 부지를 매각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해 초 탈세와 횡령,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로 이중근(77) 회장이 구속된 데 이어, 또다시 ‘서민 등치는 기업’이라는 오명까지 쓰는 등 최대 위기를 맞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대전교도소 이전과 함께 옛 충남방적 부지를 뺀 채 도안 3단계 개발사업이 성공할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점에서 매각설이 일고 있다.

부영은 최근 서울 중구 을지로 빌딩을 매각하기로 하고 주간사 선정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부영이 삼성화재로부터 4380억원을 주고 산 빌딩으로, 매입 1년여만에 되파는 셈이다.

부영 측은 임대수익의 불확실성이 매각 이유라고 설명했지만, 안팎에서는 경영 환경 악화에 대비한 유동성 확보 차원으로 보는 시각도 적지 않다.

이중근
올해 1월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던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연합뉴스
부영이 직면한 최대 위기는 두 가지라 할 수 있다.

하나는 오너 리스크다. 이중근 회장은 탈세와 횡령,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로 지난 1월 구속된 상태다.

최근엔 경기도와 경남 일대 등에 조성한 임대아파트에 하자가 속출하고 있음에도 땜질식 처방을 하거나, 입주민 책임으로 돌리면서 매년 막대한 임대료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현재 온라인에 ‘부영 특검 요청’, ‘부영 감사 요청’, ‘부영그룹 임원과 가족 수사’ 등의 청원 글이 쏟아질 정도다.

도안 3단계 지역 개발 여건
도안 3단계 지역 개발 여건
부영은 대전에서도 9300세대가 넘는 아파트를 짓겠다며 박근혜 정부 시절 대전시에 뉴스테이 사업계획서를 냈었다.

부영이 소유한 부지는 유성구 원내동 1번지인 옛 충남방적 부지다. 당시 사업계획서를 접한 대전시는 도안 2단계 종합계획이 수립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반려했고, 더 이상 진전되지 않았다.

문제는 옛 충남방적 부지가 도안 3단계 개발에서 꼭 필요한 땅이라는 점이다.

도안 3단계는 모두 309만㎡(93만 4725평)이다. 이 중 부영의 땅인 충남방적 부지가 77만㎡(23만 2925평)이고, 대전교도소는 40만 7610㎡(12만 3302평)다. 충남방적 부지가 없으면 3단계 개발사업 자체가 무산될 우려까지 있다.

3단계
도안 3단계 용도지역 및 주요 시설
매각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모 시행사 대표는 “재벌이나 대기업 갑질에 대한 여론이 혹독한 데다, 부실아파트라는 오명까지 쓴다면 사업은 어려울 것”이라며 “아마 부영 측에 충남방적 부지 매입 의사를 타진하는 곳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진 기자

포토뉴스

  • `스트라이크를 향해` '스트라이크를 향해'

  •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 "꼭 승리하겠습니다" "꼭 승리하겠습니다"

  • [포토 &]초록색 공중전화, 추억을 소환하다 [포토 &]초록색 공중전화, 추억을 소환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