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심리 톡] 아름다운 것에 대하여

[박경은·김종진의 심리상담 이야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5-18 00:00 수정 2018-05-18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게티
게티 이미지 뱅크
헬렌켈러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소중한 것은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는다. 단지 가슴으로만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아름답다는 것은 무엇일까? 아는 것이 아름다움의 본질이 된다고 했다.

아름답다의 어원을 두 가지로 본다. 하나는 알다 라는 동사 어간에 음이 붙어서 '알음'에 답다라는 접미사가 붙어서 된 것으로 안다의 知 의미를 가졌고, 다른 하나는 아름의 두 팔을 쫙 벌려 껴안을 때 둘레의 길이와 두 팔로 껴안을 수 있는 양의 뜻을 가졌다.

세상을 아름답게 살고 싶은 당신, 지금 당신 삶의 아름다운 모습을 떠올려 보시라.

세상은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겐 아름답다. 보이는 모든 것에 아름다움을 느끼며 아름다움을 품고 사는 사람들의 표정은 아름답다. 아름다움을 세상 밖으로 표현할 수 있기 때문에 행복하다. 당신의 마음속에도 예쁜 꽃이 피어나고 고운 향기로 가득하길 바란다.

5월은 행사가 참 많다. 다 알겠지만 한 번 열거를 해 보면, 근로자의 날,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성년의 날, 둘이서 하나 되는 부부의 날, 석가탄신일 등 무심히 지나치면 별 일 아니지만 의미를 부여한다면 참 좋은 날들이다. 세상이 초록으로 물드는 하루하루가 아름다운 날이지만 오월은 특별한 날들이 있어 더 아름답다.

소소한 일상을 아름답게 생각하면 아름답고 짜증나게 생각하면 짜증이 나게 되어있다. 다산 정약용 선생께서 "밉게 보면 잡초 아닌 풀 없고, 곱게 보면 꽃 아닌 사람 없으니 그대 자신을 꽃으로 보시게"라고 하셨다. 여기 참으로 소중하고 귀한 말씀, "자신을 꽃으로 보라"고 했다. 자신을 꽃으로 본 후에 타인을 꽃으로 본다면 세상은 더욱 아름다울 것이다.

남을 위해 봉사, 희생하는 모습은 굳이 말하지 않아도 귀감이 되는 아름다움이다. 그 밖에도 미소, 성실한 모습, 겸손함, 사랑, 사람의 몸 등 아름답지 않은 것이 없다.

형제간에 다툴 일도 없고 그냥 평범하게 살고 있었던 지인의 이야기다. 세상에 참 보기 좋은 가정으로 보이는 집안이 있었는데 참 부러웠다고. 어쩌면 저렇게 행복해 보일까? 형제자매 동서 간에 저렇게 우애 있고 행복으로 넘치는 집안은 상을 받아야해. 널리 알려야 돼. 라고 생각을 하며 본인도 그렇게 되고자 노력을 했다. 그런데 그 사람과 가까이 있는 다른 사람을 통해서보니 '보이는 게 다는 아니다.' 라는 것을 알았다고 한다. 부부 사이는 이미 틀어져 있었고, 재산 관계로 복잡하게 얽혀있고, 성장하는 조카들의 시기심과 질투,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고, 가까이 친 형제 간에도 불화가 끊임없었다. 요즘 가족들이 그런 예는 많다. 부모 뿐 아이라 어린 아이들도 큰 아버지 고모, 이모와의 갈등을 피부로 느낀다. 명절 때만 왕래가 없는 것이 아니라 혈육관계를 끊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다. 슬픈 일이다.

사회의 기본이 되는 구성요소가 가정이다. 그 안에서 아름다움을 찾기 시작해야한다는 뜻이다. 가족은 가장 가까운 사람이면서 가장 먼 사람이 되기도 한다. 아름다움은 결국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으며 우리 가까이 있다. 개성적이며 보편성, 객관성을 지녀야한다.

김종진 한국지문심리상담협회 원장

김종진원장
*'박경은·김종진의 심리상담 이야기'는 가득이심리상담센터 박경은 대표와 한국지문심리상담협회 김종진 원장이 격주로 칼럼을 게재하는 가운데 '심리'의 창을 통해 다양한 삶의 모습들을 엿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편집자 주>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 비투비 서은광 오늘 현역 입대 비투비 서은광 오늘 현역 입대

  • BMW에서 다시 불 BMW에서 다시 불

  • 태풍 솔릭 북상…항구에 들어온 어선들 태풍 솔릭 북상…항구에 들어온 어선들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