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춘하추동

[춘하추동] 자연의 숨결에 귀 기울이자

김완하(시인·한남대 국문창작과 교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6-12 12:09 수정 2018-06-12 13:18 | 신문게재 2018-06-13 2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완하
김완하(시인·한남대 국문창작과 교수)
지난 일요일 오후는 두세 시간동안 유등천변을 따라 걸었다. 그동안 밀려 있던 원고를 정리하고 나선 산책길이었다. 요 며칠 사이 시원하게 부는 바람으로 발길은 한층 가볍고 흥겹기조차 하였다. 몸을 움직이니 마음도 한결 여유로워지는 듯했다. 천변의 버드나무들과 어우러져 촐랑대는 냇물의 흐름에 나도 동참하니 세상은 한껏 부푼 기대감으로 다가오는 게 느껴졌다. 성큼 성큼 다가오는 여름의 햇살 속으로 걸으며 하늘을 올려다보고 내 머리 위를 지나가는 구름에게 손을 흔들었다.

물가에는 백로가 한 마리 외발로 서있었다. 그 하나의 몸짓으로 유등천 전체는 더 완벽한 풍경으로 차오르고 있었다. 망초꽃 핀 언덕으로는 꽃과 풀들이 어울려 그 조화로 인해 더 아름답게 느껴졌다. 나무들과 물소리가 함께 하니 더 싱그러웠다. 질경이, 쑥, 강아지풀, 씀바귀 그 옆에는 뽕나무가 있고 그 사이에서 온갖 새들이 합창을 했다. 멧새, 물새, 이름 모를 새들에게는 이름을 지어주었다. 찔룩꿀룩새, 키득키득새 등. 그들에게 이름을 지어주니 이 세상은 내가 너의 이름을 불러주며 서로 하나 되듯이, 생동감으로 가득 차오르는 것이었다. 화답하는 새들은 찌릿찌릿 찌릭찌릭 키득키득 쮜릭쮜릭 피피피피, 거기에 생뚱맞지만 황소개구리 한 마리도 게으른 울음으로 섞이고 있었다.

가까이서 나비 한 마리가 날아올랐다. 노오란 꽃잎을 향해 날아가는 나비의 날개 짓이 잠시의 침묵을 더 깊게 응집시켰다. 여기 저기 나무와 풀 사이를 채우는 물소리, 바람소리, 물과 바람의 품에 안겨 하나로 흐르고 어우러지며 온통 새로운 장을 펼쳐놓았다. 비탈을 따라 칡넝쿨도 풀밭을 엮으며 천변을 기어가고 있었다. 그 부근에 물오리 떼가 보여 다가가니 어미가 새끼들 여러 마리를 데리고 나무둥치 위에 앉아 쉬고 있었다. 그 모습으로 유등천은 비로소 완성되는 느낌이었다. 건너편 언덕 위에 능소화가 주황빛 꽃잎을 펼치고 있었다.

나무 위에서 까마귀 한 마리가 날아가고 있었다. 그때까지도 백로는 여전히 물가를 지키고 있었다. 그동안 사람들만 서로 갈라져서 물어뜯고 상대의 치부를 들추고 싸워왔구나 싶었다. 자연 속의 나무, 풀, 꽃, 새들 그리고 물도 모두 한통속으로 어울려 그윽한 낙원을 펼쳐놓고 있었다. 이제 우리는 자연의 모습을 본받아야겠다는 깨달음이 왔다.

자연의 숨결은 우리들이 세사에 빠져 허덕이고 있는 동안에도 서서히 그러나 침착하게 서로의 고리를 형성하며 짜인 조화의 질서를 연출하고 있었다. 그것들 속에는 서로를 할퀴고 헐뜯는 경쟁과 억압은 보이지 않았다. 우리 사람들만이 자신의 입장을 내세우며 상대를 깎아내리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었던 것이다. 사랑은 더 큰 사랑을 불러오고 경쟁은 더 큰 경쟁을 낳는 것이다. 속도와 양의 무한 질주 속으로 치닫는 경쟁 속에서 벋어나 잠시 자연의 숨결 속으로 다가가 가슴을 열고 그 숨결을 깊이 들이마시며 심호흡 해보았다.

오늘은 투표를 빨리 마치고 가까운 천변을 따라서 걸어보도록 하자. 그동안 서로 다른 후보를 지지하는 입장에서 갈라졌던 마음을 추스르기 위해서라도 숲으로 향하자. 그곳에 펼쳐지고 있는 자연의 숨결과 그 소리에 귀 기울이자. 물소리, 새소리, 버들가지 사이로 스치는 바람소리. 그리고 바위가 햇볕을 받으며 더 깊어져가는 소리. 이름 모를 꽃들에게는 '너도평화꽃', '나도기쁨꽃' 이름도 붙여주고, 갈대 한줄기 휘어 어깨동무도 해보면서 말이다.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폭염에 일주일 빠른 추수 폭염에 일주일 빠른 추수

  • 태풍 북상… 해운대 시설물 이동 태풍 북상… 해운대 시설물 이동

  •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 BMW에서 다시 불 BMW에서 다시 불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