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6.13地選 '충청의 선택' 전국표심 축소판 또다시 입증

충청, 민주당 완승 전국표심과 일치…文정부 힘실어
4차특별시 행정수도 현안위해 대통령과 원팀 '전략적 선택' 해석
대선 뒤 1년 만의 선거 정부여당 고공행진, 평화 프레임 속 野 '정권심판론' 역부족 분석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6-13 15:43 수정 2018-06-14 00:41 | 신문게재 2018-06-14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지도-흰색
역대 공직선거에서 충청표심은 곧 대한민국 전체 표심의 바로미터라는 정치권 속설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도 다시 한번 입증됐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6·13지방선거에서 충청권 유권자 450만 명은 4개 시·도지사 승패가 달린 금강벨트 승부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완승을 안겼다. 향후 4년 충청호(號) 키를 쥘 선장으로 각각 여당 후보를 선택한 것이다.

이같은 충청표심은 전국 17개 시·도지사 레이스에서 민주당이 상당수 압승한 것과 궤를 같이하는 것이다. 충청의 민심이 곧 대한민국의 전체 표심 축소판이라는 점이 정확히 들어맞은 셈이다.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은 한반도 평화 프레임과 문재인 대통령의 고공행진 중인 지지율을 지렛대로 힘 있는 여당 후보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다. 지난해 장미대선에서 9년 만에 정권을 탈환했지만, 지방적폐도 청산해야 진정한 정권교체가 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대통령-지방정부' 원팀을 선거전략으로 밀어붙인 것이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독주를 견제해달라고 유권자들에게 호소했다. 견제받지 못한 권력을 썩을 수 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난 3월 기준 실업률이 17년 만에 최고치를 찍은 것을 두고 현 정권 경제실정을 부각하면서 보수우파라는 점도 내세웠다. 바른미래당은 거대 양당을 싸잡아 비판하면서 진정한 대안세력에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하며 차별화 전략을 폈다.

PYH2018060800620001300_P4
충청 유권자들은 공식선거운동 기간인 지난 13일 동안 이같은 각 정당 선거 프레임 속에서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지만, 최종 선택은 여당 후보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충청권의 신뢰와 지지가 표출된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문재인 정부 집권 2년차인 올해는 10월 제4차 국가균형발전5개년계획(2018~2022년) 발표 가 예정돼 있는 등 본격화되는 시점이다. 충청권이 대한민국 신성장 엔진으로 도약하느냐 여부가 달린 중차대한 시점이다. 충청인들이 문 대통령과 충청권 지방정부가 결을 같이할 때 지역발전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다는 전략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대전 4차산업혁명특별시, 세종 행정수도 완성, 충남 KTX천안아산역R&D집적지구 조성, 충북 바이오메카 육성 등 지난 대선 때 문 대통령이 충청권에 철석같이 약속한 공약이 탄력 받으려면 집권여당 후보가 시도지사를 맡아야 한다는 인식이 표심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이번 선거가 지난해 대선이 끝난 뒤 불과 1년여 만에 치러진 것도 충청권에서 민주당 압승의 한 가지 원인이 됐다.

지난 대선에서 충청권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보낸 바 있다. 지역별 지지율은 대전(42.9%), 세종(51.1%), 충남(38.6%), 충북(38.6%) 등이며 4개 시·도 평균은 42.8%. 이는 장미대선에서 문 대통령 전체 지지율 41.8%를 웃돌았다. 대선 이후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충청권은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해왔다. 더구나 선거 하루 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등 한반도 평화 컨벤션 효과가 극대화 된 것도 마지막까지 갈등을 거듭했던 부동층이 여당쪽으로 기운 원인이 됐다는 분석이다. 이런 가운데 전통적인 지방선거 프레임으로 한국당이 주장했던 '현 정권 심판론'이 충청권 유권자 표심을 움직이기에는 역부족이었다는 분석이 금강벨트에서 여당이 압승하고 야당이 참패한 원인이 됐다는 분석이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 비투비 서은광 오늘 현역 입대 비투비 서은광 오늘 현역 입대

  • BMW에서 다시 불 BMW에서 다시 불

  • 태풍 솔릭 북상…항구에 들어온 어선들 태풍 솔릭 북상…항구에 들어온 어선들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