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설

[사설]충청권 지방선거 당선인들 어깨 무겁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6-13 19:57 수정 2018-06-13 20:05 | 신문게재 2018-06-14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지방선거가 충청권에서는 1655개 투표소에서 치러져 광역단체장 4명과 교육감 4명, 기초단체장 31명, 비례대표를 포함한 지방의원(광역 114명, 기초 366명) 등 지역 일꾼 519명이 선출됐다. 충남 천안갑과 천안병, 충북 제천·단양 등 전국 12곳의 국회의원도 재보궐선거로 뽑혔다. 민의를 존중하고 풀뿌리 민주주의에 헌신할 최적의 인물들이기를 바란다. 유권자의 참여 의지는 투표일 하루가 아닌 민선 7기 임기 내내 유지될 당위성이 있다.

6·13 지방선거는 '마(魔)의 60%'선에 턱걸이해 높은 투표율을 나타냈지만 지역 현안이 빛바래 아쉬웠다. 평균경쟁률 2.3 대 1의 충청권 선거 또한 정책과 공약, 후보 검증 기회가 역대 어느 선거보다 빈약했다. 민선 6기 선거가 중간평가 성격에 쏠렸다면 이번에는 문재인 마케팅과 태풍급 이슈인 남북·북미정상회담이 휩쓴 것이 한계였다. 지방자치를 위한 반성과 더불어 민선 7기를 준비할 때다.

충청권 지방선거도 체급을 넘어선 선거라는 비판마저 파묻힌 전형적인 정책 실종 선거였다. 대통령 지지율과 남북 해빙 기류 덕을 톡톡히 본 여당일수록 지역주권 시대의 초석을 다질 책무는 더 크다. 지역사회 화합과 안정은 당연히 여야 정치권 공통의 몫이다. 주민만 바라보는 행정을 펼쳐야 할 당선인들의 어깨는 실로 무겁다. 대전시장, 충남지사 낙마의 상처도 말끔히 씻을 때가 왔다. 새롭게 구성될 지방의회에는 견제와 균형의 열린 의정을 당부한다.

뒤늦게나마 옥석을 가릴 공약이행평가단 등의 역할에도 기대가 커질 수밖에 없다. 당선인들은 포스트 6·13뿐 아니라 포스트 6·12(북미정상회담)까지 선제적으로 챙겨야 한다. 지방분권 개헌,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와 관련해서도 선거를 통해 주도적인 역할이 부여됐다. 민선 1~6기에 축적된 공과를 거울삼아 굳건한 지방자치를 뿌리내려야 할 민선 7기다.

포토뉴스

  •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포토] 대전 관저동서 화재… 하늘 뒤덮은 검은 연기

  • `스트라이크를 향해` '스트라이크를 향해'

  •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모두가 하나 된 흰 지팡이의 날 행사

  • "꼭 승리하겠습니다" "꼭 승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