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정부, 여객선 준공영제 확대 등 섬 발전 추진대책 발표

주민주도 소득사업 추진
의료·택배·교육 등 편의 증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6-14 13:19 수정 2018-06-14 13: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18061407130001300_P4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낙연 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41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섬 발전 추진대책'을 심의·확정했다.

'섬의 날'(8월8일)이 제정되고 섬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으나 섬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한 국민의 인식은 큰 변화가 없는 상황으로, 정부는 섬 주민과 국민이 섬을 '살고 싶고, 가고 싶은 곳'으로인식할 수 있도록 발전대책을 마련했다.

먼저, 섬 주민 주도로 '살고 싶은 섬'을 만들 수 있도록 정책지원이 뒷받침 된다.

민박, 특산물 생산·판매 등 주민소득사업 발굴·운영을 위한 주민역량을 강화하고, 판로확대, 시설개선, 특산품 개발 등에 민간부문의 역할(CSR)을 확대한다.

특히, 주민 불편이 큰 의료·택배·교육 등의 분야에서 원격진료와 교육, 드론택배 4차산업 기술을 활용한 주민편의 증진 사업을 추진해 육지와의 격차를 줄이는 정책도 함께 추진된다.

여기에 여객선 준공영제를 확대하고 관광객에게 운임지원, 관광상품 할인 등을 통해 여행경비 부담을 완화한다.

이와별도로 정부의 섬 관련 정책 연계·협력을 강화한다.

섬 특성을 살릴 수 있도록 지자체와 주민이 함께 거점 섬 중심의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추진하기 위해 활동가·전문가가 참여하며, 정부는 행·재정적으로 지원하는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또 부처별로 나뉘어져 있는 섬 관련 주요 사업을 연계하는 도서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해 중복투자 방지, 연계사업 발굴, 사업간 추진시기 조정 등을 통해 사업의 효과를 극대화 한다.

국무조정실 관계자는 "정부는 이번 대책의 종합적·체계적 추진을 위해 (가칭)'섬발전 연구진흥원'을 설립하고, 지자체와 협조하여 활동가 지원센터를 두는 방안도 함께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여름 풍경 그리는 학생들 여름 풍경 그리는 학생들

  • 68년 만에 현충원에 안장되는 전사자 68년 만에 현충원에 안장되는 전사자

  • 전쟁음식 재연 시식회 전쟁음식 재연 시식회

  • 민주당 대전시당, 지방선거 당선자대회 및 워크숍 개최 민주당 대전시당, 지방선거 당선자대회 및 워크숍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