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대전대 졸업생 박찬세 시인 '눈만 봐도 다 알아' 시집 출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6-14 15:40 수정 2018-06-14 15: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대
박찬세 시인.
친구들하고 신나게 새벽까지 놀다가 학교에 못 갔다/심각한 거는 시험 보는 날이라는 거다/네 과목 빵점/다행인 거는 학교에 안 가면 그 과목 최하점 맞은 애랑 같은 점수를 준다는 거다/그런데 또 빵점을 맞았다/철호에게 묻고 싶다/꼭 그래야만 했니? <'빵점 3' 전문(25쪽) 중>

대전대 문예창작학과(현 국어국문창작학과) 졸업생인 박찬세 시인이 최근 청소년 시집 '눈만 봐도 다 알아(창비교육)'라는 시집을 출간했다.

박 시인의 이번 시집은 그의 학창시절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매일매일 어떻게 하면 비뚤어질까 고민하면서도 꿈을 고민하는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나타냈다. 자칫 심각해질 수 있는 상황을 웃음으로 승화해 해학을 더했다.

고등학교에 적응하지 못한 채 자퇴를 결심한 그는 고시원에서 지내며 자연스레 책을 접하게 됐으며, 이후 대전대에 진학해 '시인'으로서의 꿈을 꾸게 됐다. 그는 지난해 '내일의 한국작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박 시인은 "이 시집을 통해 어른이 되었지만 지금 청소년들처럼 청소년기를 힘들게 지나왔고 어른들이 미웠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싶었다"며 "미래에 대해 너무 걱정하지 말고 순간순간을 즐겼으면 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고미선 기자 misunyda@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개별상봉 향하는 북측 가족들

  • 비투비 서은광 오늘 현역 입대 비투비 서은광 오늘 현역 입대

  • BMW에서 다시 불 BMW에서 다시 불

  • 태풍 솔릭 북상…항구에 들어온 어선들 태풍 솔릭 북상…항구에 들어온 어선들

제7회 대전달빛걷기대회
2018 제3회 대전 안전골든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