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6·13 지방선거 성적표 받은 대전·충남 시도위원장… 각자 견해 밝혀

박범계 "문재인의 성공이 대전 희망, 입증했다"
이은권 "마부작침의 심정으로 혼신을 다하겠다"
박완주 "스스로 절제하며 겸손하게 도민 섬길 것"
성일종 "국가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6-14 16:07 수정 2018-06-14 16:58 | 신문게재 2018-06-15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민주당한국당
6·13 지방선거 성적표를 받아든 충청권 여야 시도위원장들이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이 충청에서 압승을 거둔 만큼 여야 간 입장차가 분명했다.

민주당 박범계 대전시당위원장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전의 성공은 문재인의 희망이고 문재인의 성공이 대전 희망임을 입증한 선거 결과"라며 "모든 것은 우리 대전 시민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150만 대전시민과 손잡고 함께 전진하겠다"며 "더 겸손하고 더 묵직하게 대전시민을 섬기고 따르겠다. 대전시민의 뜻을 받을어 대전의 새로운 시작, 더불어 희망을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이은권 대전시당위원장은 패배를 인정하고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그는 "철저한 반성과 개혁을 요구하신 국민과 대전시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겠다"며 "시민들의 눈높이에 다가서려 노력했지만 아직 기대에 부흥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위원장은 "이번 선거를 통해 민심이 어디에 있는지,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절실히 깨달았다"며 "마부작침(磨斧作針)의 심정으로 한국당이 다시 국민들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혼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충남도당위원장들도 각자 견해를 밝혔다.

민주당 박완주 충남도당위원장은 성명서를 통해 "충남도민께서 이번에도 기꺼이 역사 횃불을 들어 도민 뜻이 어디에 있는지 분명히 밝혀주셨다. 도민 여러분의 간절한 소망과 염원 결코 잊지 않겠다"며 "충남도당은 자만하지 않고 스스로를 절제하며 겸손한 모습으로 도민을 섬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당과 후보들이 한 충남발전 약속을 꼼꼼히 챙기겠다"며 " 도민여러분께서 인정하고 역사가 평가할만한 새로운 충청남도의 역사를 반드시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성일종 충남도당위원장도 이날 SNS를 통해 "참회의 눈물로 엎드려 용서를 빈다. 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당했을 때 용기있게 나서지 못했다"며 "진심어린 참회의 눈물도, 용기있는 인적 청산도, 당이 가야할 선명한 방향이라는 목표도 말하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성 위원장은 "초선으로서 용기가 없었다. 국가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보수우파 희망의 싹을 틔우고 국가 평형수가 채워질 수 있도록 의원직을 걸고 헌신하겠다"고 덧붙였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매혹적인 가을의 색 매혹적인 가을의 색

  • 일자리박람회장에 몰린 인파 일자리박람회장에 몰린 인파

  • `훈련도 실전처럼` '훈련도 실전처럼'

  • 2018년 대전시 교육행정협의회 2018년 대전시 교육행정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