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민주당의 地選 압승'…앞으로 충청 정치지형 앞날은?

충청권 광역의회 여대야소 지형으로 재편
집권여당 단체장·의회 추진 속도력 기대
지방의회 더불어민주당 독주 우려 시선 존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6-14 16:49 수정 2018-06-14 16:58 | 신문게재 2018-06-15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시의회2
▲대전광역시의회 전경 /사진=대전시의회 제공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는 충청 정치지형의 지각변동을 가져왔다.

충청권 4개 시·도 광역단체장 자리가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차지로 되돌아감은 물론 지방의회 다수당 지위를 민주당이 차지했다.

그동안 선거 때마다 충청이 중용(中庸)의 표심으로 균형을 이뤘던 것과 정반대인 결과다.

충청권 단체장, 지방의회가 '여대야소(與大野小)' 구도로 재편됐는데, 이 구도를 바라보는 정치권, 지역 사회의 시선은 엇갈린다.

충청은 지난 13일 치러진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에게 '압승'을 가져다줬다.

민주당은 충청권 4개 시·도지사와 기초단체장, 광역·기초의회 대다수에 민주당 깃발을 꽂는데 성공했다. 그 결과, 민주당은 충청에서의 영향력을 공고히 하게 됐다.

하지만 지역에선 우려가 나타나고 있다.

그중에서도 민주당의 지선(地選) '싹쓸이'로 인한 '일방통행'을 걱정하는 시선이 많다. 민주당이 충청권 지방의회 대다수에서 다수당을 차지했기 때문이다.

지방의회는 조례 제정권과 예산 심의권으로 광역·기초단체 시·도정을 견제한다. 지방의회에서도 대체로 여야 간 균형을 이뤄 중심을 이뤄왔다.

그러나 이번에 민주당이 기초자치단체와 지방의회를 석권한 만큼 지방의회 본연의 역할이 어렵지 않겠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치적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높은 단체장 의지에 따라 지방의회가 '거수기'로 전락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 때문에 예산 심의 과정은 형식에 그치지 않을까 우려된다.

행정부 견제장치인 의장단은 물론 상임위원회 배분을 놓고도 민주당 소속 의원들 간 뒷거래 가능성도 커져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반면 민주당의 광역·기초단체장 석권과 지방의회 다수당 차지를 긍정적으로 보는 시선도 있다.

단체장과 지방의원 대다수가 집권여당 소속이란 점에서 주요 현안 사업을 적극 추진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당 후보들은 이 점을 내세워 지지를 호소해왔다.

쉽게 말해 민주당이 충청 주도권을 장악했다는 얘기로, 지방의회와 자치단체를 넘어 당·정·청으로 목소리를 높일 수 있는 구조가 형성됐다는 주장이다.

결국 지역마다 산재한 현안 사업의 해결을 위해선 지역민들의 관심이 필요하단 지적이 많다.

한 충청권 광역의원은 "민주당이 지방의회 다수당을 차지한 만큼 나눠 먹기 가능성이 높은 데다, 대다수 초선이란 점에서 견제 역할이 떨어질 수 있다"며 "시·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충청 발전의 추진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여름 풍경 그리는 학생들 여름 풍경 그리는 학생들

  • 68년 만에 현충원에 안장되는 전사자 68년 만에 현충원에 안장되는 전사자

  • 전쟁음식 재연 시식회 전쟁음식 재연 시식회

  • 민주당 대전시당, 지방선거 당선자대회 및 워크숍 개최 민주당 대전시당, 지방선거 당선자대회 및 워크숍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