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부산시, 광역처리시설 폐기물 반입 합동단속 실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6-14 20:29 수정 2018-06-14 20:2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부산시는 6월을 '폐기물 광역처리시설 합동단속의 달'로 지정하고, 광역처리시설(소각시설, 매립시설, 연료화시설)의 폐기물 반입 차량에 대해 부산시, 부산환경공단, 주민감시원 등 총인원 90여 명을 투입해 『폐기물 반입차량 합동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단속은 ▲종량제봉투 내 재활용품 등 분리수거 이행여부 ▲전용봉투 미사용 ▲사업장 생활폐기물 배출자 표시제의 준수 여부 ▲의료폐기물 등의 반입대상 외 폐기물 반입여부 등을 중점 단속함으로써 적법한 폐기물처리 지도,감독 및 계도활동을 통하여 광역처리시설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마련됐다.

평소, 가정이나 소규모 음식점 등에서는 재활용품이나 음식물쓰레기를 분리해 종량제 봉투에 넣어 배출하고 있고, 1일 300kg이상 배출하는 대형사업장에서는 쓰레기봉투에 배출자명과 전화번호를 표시해 배출하여야 한다. 또한, 폐기물 수집 운반자는 전용봉투의 배출자 표시 여부, 재활용품 및 음식물쓰레기 등 혼합배출 여부를 반드시 확인한 후 수거하여야 한다.

부산시는 폐기물 반입차량에 대한 지속적인 홍보와 안내를 통해 광역처리시설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불법폐기물 반입을 상시 지도,감독할 것이며, 단속원의 안전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합동단속에서 위반사항이 적발될 경우에는 폐기물 관련법령 또는 조례의 규정에 따라 과태료, 시정명령 또는 폐기물 반입정지 등 강력하게 조치할 예정이니 적법한 폐기물 처리를 준수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합동단속과는 별도로 광역처리시설 및 자원재활용센터에 의료폐기물로 추정되는 반입사례를 방지하고자, 의료폐기물의 분리배출과 적정 관리에 대한 의식 고취를 위하여 6월중 의료기관(병·의원) 등에 대하여 부산시와 구·군 합동으로 집중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부산=최경식 기자 joongdo114@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여름 풍경 그리는 학생들 여름 풍경 그리는 학생들

  • 68년 만에 현충원에 안장되는 전사자 68년 만에 현충원에 안장되는 전사자

  • 전쟁음식 재연 시식회 전쟁음식 재연 시식회

  • 민주당 대전시당, 지방선거 당선자대회 및 워크숍 개최 민주당 대전시당, 지방선거 당선자대회 및 워크숍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