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공연/전시

[대한민국연극제] 30일 강원대표 경연작 '만주전선', 토크콘서트 '손숙'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오후 4시 · 7시30분 공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6-29 10:48 수정 2018-06-29 10:5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8 강원연극제_소울씨어터_만주전선 (222)
강원대표 소울시어터의 경연작 '만주전선' 공연 모습.
강원대표 극단 '소울시어터'의 경연작 '만주전선'이 30일(오후 4시·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공연된다. 러닝타임은 100분이며 관람등급은 15세 이상이다. 작품은 야망에 사로잡힌 일제강점기 청춘들의 영욕을 희극적으로 그렸다. 일본 제국주의에 영합하는 주인공들을 희화화하는 방식을 통해 풍자적 메시지를 담았다.

만주전선은 유명 연출가이자 작가인 박근형의 2014년 작품이다. 이야기의 시대적 배경은 일제 말기인 1943년. 의사, 군인, 시인 등 엘리트라 불리는 주인공들이 일제 치하에서 성공하기 위해 아등바등하는 과정이 관객의 웃음을 자아낸다. 유식하지만 정작 확고한 가치관과 정체성이 없는 등장인물들의 모습을 작품은 풍자적인 시선으로 묘사한다. 극단 연출가 최귀웅 씨는 "돌려 말하지 않고 직설적으로 연출했다"며 "관객분들께서 공연을 보고 현실의식과 시대의식을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울시어터는 속초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극단이다. 제22회 전국연극제에서 우수연기상을 수상한 남호섭 배우가 2011년 창단했다. 여러 우여곡절은 겪었지만 현재 도내 젊은 극단으로 작품을 꾸준히 무대에 올리고 있다. 강원연극제와 다양한 문화제에 연극을 다수 출품한 바 있다. 극단은 신선하고 선 굵은 감각의 이야기를 주로 다뤄왔다.

한편, 이날 오후 9시 30분 대전시립미술관 야외특설무대에서는 54년 경력의 연기파 배우이자 연극계 대모 손숙 씨가 토크콘서트에 출연한다. 콘서트에서 손숙 씨는 '내게 연극이란 인생이다'이라는 주제로 관객들에게 연극에 대한 자신의 애정과 연기 여정을 전달할 예정이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포토뉴스

  • “여자라고 얕보지 마” “여자라고 얕보지 마”

  • 청양에서 열린 2018 고추장사 전국 팔씨름대회 청양에서 열린 2018 고추장사 전국 팔씨름대회

  • 가슴에 총탄 맞고도 의연한 백범 가슴에 총탄 맞고도 의연한 백범

  • 답변하는 김경수 답변하는 김경수